컨텐츠 바로가기

[팝업★]"말 안 듣는 5살 티가 나네"‥'♥장윤정' 도경완, 까부는 딸 고민인 父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도경완 유튜브 캡처



[헤럴드POP=김나율기자]도경완이 딸 하영이의 근황을 전했다.

지난달 30일 도경완은 유튜브 채널 '도장TV'에 '하영이도 결국 피하지 못했습니다ㅠㅠ'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에서 도경완은 "우리 하영이가 5살이 되더니 말도 안 듣고 너무 까분다. 도와달라"라고 말했다.

도경완은 아들 연우, 딸 하영이와 함께 치킨, 감자튀김, 치즈볼을 먹었다. 도경완은 연우에게 "치킨을 시켰는데 치킨을 먹어야지"라고 말했다. 하영이는 옆에서 "음, 맛있다"라며 리액션했다.

하영이는 생애 첫 치즈볼을 맛봤다. 그러나 한 입 먹자마자 "아빠, 먹어"라며 뱉었다. 하영이는 치킨만 먹었고, 연우는 도경완에게 감자튀김을 건넸다.

연우는 치킨을 먹으며서 밥도 먹었다. 도경완은 "치킨을 먹으면서 밥을 먹어?"라고 의아해했고, 연우는 "당연하다. 이렇게 먹는 사람 없냐"라며 되레 궁금해했다.

하영이는 요새 치킨이 가장 맛있다며 "아빠가 치킨 박사다. 아빠는 천사다"라며 애교 부렸다. 도경완은 "아빠도 한참 클 때는 치킨을 다 먹었다"라고 했다.

힘든 일도 없다는 하영이에게 도경완은 "그러면 왜 가끔 아침에 '안 갈래'라고 하는 거냐"라고 물었다. 하영이는 "그냥 재미있으니까"라고 귀엽게 말했다.

도경완은 "하영이가 요새 말 안 듣는 5살 티가 난다. 까불까불하고 말 안 듣는다"라며 "연우도 5살 때 까불거렸던 거 기억나냐. 하영이가 요새 말을 안 듣는다"라고 했다. 하영이는 부정했다.

이어 "아빠가 또 궁금한 게 있다. 요즘 왜 이렇게 감정 기복이 심하냐"라고 물었다. 하영이는 "그냥이다"라고 했고, 도경완은 "잘 먹고 건강하기만 해라"라고 이야기했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