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프로농구 KBL

프로농구 '신생팀' 캐롯 공식전 첫승…컵대회서 삼성 제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66-58 승리…전성현 18점, 이정현 14점 5어시스트 활약

연합뉴스

KBL 컵대회 첫 경기 승리를 이끈 전성현
[KBL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통영=연합뉴스) 이의진 기자 = 프로농구 '신생팀' 고양 캐롯이 '2022 MG 새마을금고 KBL 컵대회'에서 서울 삼성을 꺾고 공식전 첫 승을 올렸다.

캐롯은 1일 경남 통영체육관에서 열린 대회 첫날 조별리그 A조 첫 경기에서 삼성을 66-58로 제압했다.

새 시즌 정규리그의 전초전 격인 이번 컵대회는 프로 10개 구단과 상무까지 11개 팀이 4개 조로 나뉘어 조별리그를 치른 뒤 각 조 1위가 4강에 올라 토너먼트로 우승팀을 정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김승기 감독을 따라 자유계약(FA)으로 올여름 캐롯에 합류한 '최고 슈터' 전성현이 3점 3개 포함, 18점을 폭발하며 승리에 앞장섰다.

새 시즌 대구 한국가스공사로 떠난 국가대표 가드 이대성의 빈자리를 메울 과제를 받은 이정현도 14점 5어시스트로 활약을 보탰다.

은희석 감독 체제에서 첫 공식전을 맞은 삼성은 1쿼터 거의 모든 공격을 톱에서 가드와 빅맨의 2대2 공격으로 풀었다.

2대2 공격을 막느라 헐거워진 코너에 패스를 공급하며 1쿼터에만 3점을 7개나 쏘아 올렸지만, 14%에 그친 성공률이 아쉬웠다.

상대 외곽슛 난조를 틈타 캐롯은 이정현, 전성현이 차곡차곡 득점을 쌓아 15-15로 쿼터를 마쳤다.

2쿼터 초반 소강 국면에 접어들자 양 팀 신인이 나서 공격을 풀었다. 2쿼터 7분께 캐롯의 조재우가 긴 팔을 쭉 뻗어 덩크를 성공하자, 삼성의 신동혁도 3점으로 응수했다.

전반 종료 3분 전 전성현이 두 번째 3점을 꽂아 넣었고, 디드릭 로슨이 속공 득점까지 성공하며 캐롯이 31-20으로 달아났다.

34-25로 시작한 3쿼터 7분께 캐롯 조한진의 3점이 터지며 점수 차가 13점(41-28)으로 벌어졌다.

삼성이 김시래의 3점 등으로 따라붙자 전성현이 쿼터 막판 다시 3점포를 가동하며 점수 차를 두 자릿수로 만들었다.

4쿼터 시작 1분도 안 돼 조한진의 중거리슛으로 59-43으로 앞서간 캐롯은 쿼터 중반 추격을 잠깐 허용했다.

김현수의 3점과 이매뉴얼 테리의 속공 덩크가 연이어 터진 경기 종료 5분여 전 삼성이 54-59, 5점 차까지 따라붙었다.

그러자 캐롯의 로슨이 해결사로 나섰다. 테리를 상대로 골밑에서 득점과 함께 파울을 얻어내더니, 최현민의 골 밑 득점을 두 차례 어시스트하며 66-56 리드를 이끌었다.

삼성으로서는 김시래, 이정현 등 핸들러 중심의 전술로 앞세워 여러 차례 쉬운 외곽슛 기회를 냈지만, 29개를 던져 6개 성공에 그친 3점 슛감이 아쉬웠다.

pual07@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