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본능적 투혼의 스포츠, 격투기

정찬성 "천재 1호 제자, UFC 보내겠습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광명, 이교덕 격투기 전문기자] '코리안 좀비' 정찬성이 천재 1호라고 부르는 애제자 박재현(20, 코리안좀비MMA)이 AFC(엔젤스파이팅챔피언십) 라이트급 챔피언에 올랐다.

30일 경기도 AK플라자 광명 아이벡스튜디오에서 열린 AFC 20 메인이벤트 라이트급 챔피언 결정전에서 '데드풀' 김상욱(28, 팀스턴컨/하바스MMA)을 3라운드 종료 2-1 판정으로 누르고 벨트를 허리에 감았다.

박재현은 그래플러 김상욱의 레슬링 공세에 대등하게 맞섰다. 김상욱에게 테이크다운을 허용해도, 김상욱이 등 뒤에서 매달려도 당황하지 않고 포지션을 회복했다.

3라운드 3분까지 용호상박으로 흘러간 경기에서 박재현의 막판 집중력이 빛났다. 레슬링 클린치에서 김상욱을 테이크다운한 다음, 등 뒤로 돌아가 백포지션을 점유했다. 김상욱이 몸을 뒤척이며 빠져나갈 구멍을 찾았으나 박재현은 보디락을 굳게 잠그고 경기를 끝마쳤다.

3라운드 종료 후 심판 채점은 30-29, 29-30, 30-29. 마지막 백포지션 점유가 승부를 갈랐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재현은 6년 전부터 정찬성 밑에서 수련한 젊은 파이터. 2019년 5월부터 AFC에서만 경력을 쌓았다. 프로 데뷔전에서 이영훈에게 TKO로 졌으나, 이후 서동현·명재욱·김종백·장정혁·박승현·김상욱을 차례로 꺾어 6연승(1패)을 달렸다.

박재현은 "레슬링 싸움을 피할 생각은 없었다. 안 넘어갈 것이라고 생각했는데 몇 번 넘어가서 조금 실망했다. 더 다듬겠다"고 말했다.

정찬성은 어린 제자를 칭찬했다. "박재현은 타고나서 천재가 아니라 내가 시킨 걸 3개월이든 6개월이든 결국 완성하는 끈기 때문에 천재라고 말한 것"이라며 "AFC에는 미안하지만 박재현을 UFC에 보낼 것 같다"고 선언했다.

박재현은 이번 경기를 앞두고 미국 에이전시 '이리듐(Iridium Sports Agency)'과 계약했다. 단체 타이틀까지 거머쥐었으니 메이저 무대 진출 가능성이 더 커졌다.

두 체급 타이틀을 겨냥한 AFC 웰터급 챔피언 김상욱은 판정패했지만 웃음을 잃지 않았다. 관중들을 환호에 화답하면서 경기장을 빠져나갔다. 전적은 6승 2패가 됐다.

코메인이벤트 68kg 계약 체중 경기에서 유주상은 25승 26패 베테랑 구스타보 웰리처에게 3-0 판정승을 거두고 4연승 무패를 달렸다.

■ AFC 20

[라이트급 타이틀전] 김상욱 vs 박재현
박재현 3라운드 종료 2-1 판정승(30-29,29-30,30-29)

[68kg 계약 체중] 유주상 vs 구스타보 윌리처
유주상 2라운드 종료 3-0 판정승(20-18,20-18,20-18)

[페더급] 오수환 vs 박어진
2라운드 종료 무승부(19-19,19-19,19-19)

[플라이급] 조준건 vs 오세원
2라운드 종료 무승부(20-19,19-19,20-20)

[밴텀급] 송현종 vs 김현우
송현종 2라운드 종료 3-0 판정승(19-17,19-17,19-17)
※김현우 계체 실패로 라운드당 1점 감점

[63kg 계약 체중] 강동현 vs 장찬우
장찬우 2라운드 종료 3-0 판정승(20-18,20-18,20-19)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