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손흥민으로 바라보는 축구세상

“손흥민 강하지만 토트넘 수비 약해” 북런던 더비 승자는 아스날 전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서정환 기자] 손흥민(30, 토트넘)이 북런던 더비를 접수할 수 있을까.

토트넘은 10월 1일 오후 8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런던 에리메리츠 스타디움에서 홈팀 아스날을 상대로 ‘2022-2023시즌 프리미어리그 9라운드’를 치른다. 6승 1패의 아스날은 리그 선두를 달리고 있다. 무패행진의 토트넘은 5승2무로 맨체스터 시티에 이어 리그 3위다. 두 팀의 자존심 싸움이 어느 시즌보다 치열하다.

‘더선’은 북런던 더비를 전망하며 아스날의 손을 들어줬다. 두 팀의 공격은 다 좋지만 수비에서 아스날이 낫다는 평가다. 이 매체는 “토트넘은 안방주인 아스날의 심장을 겨누고 있다. 우리는 손흥민이 모두 강한 무기라는 것을 알고 있다”며 손흥민의 공격력을 경계했다.

이어 “올 시즌만 놓고 보면 아스날 공격진의 스피드를 토트넘 수비진이 따라가지 못할 것이다. 윌리엄 살리바가 지키는 수비라인은 대단히 뚫기 힘들다. 케인보다 더 크고 빠르고 강한 그가 케인을 괴롭힐 것”이라며 케인의 부진을 예상했다. / jasonseo34@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