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신인상 후보' 아이유, 춘사영화제 불참…밀라노 갔다가 코로나19 밀접접촉[공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가수 겸 배우 아이유(이지은)가 코로나19 밀접접촉으로 인해 이날 참석 예정이었던 춘사영화제에 불참한다.

30일 춘사국제영화제에 따르면 아이유는 이날 오후 열리는 제27회 춘사국제영화제에 신인여우상 후보로 참석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앞서 밀라노 패션위크에 다녀오면서 코로나19 밀접 접촉자로 통보를 받게되면서 불참을 결정했다. 확진을 받은 상태는 아니지만 안전을 고려해 아쉽게 이번 행사에는 함께하지 못하게 됐다.

칸 영화제 이후 배우로서 영화제에 참석하는 뜻깊은 자리였던 만큼, 아이유의 이번 영화제 불참에 많은 팬들의 아쉬움이 이어지게 됐다.

아이유는 이번 춘사국제영화제에 신인여우상 후보로 올라 '십개월의 미래' 최성은, '마녀2' 신시아, '불도저에 탄 소녀' 김혜윤, '최선의 삶' 방민아와 경쟁을 펼칠 예정이다.

한편 아이유는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을 집필한 임상춘 작가의 차기작 주연 제안을 받고 출연을 검토 중이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