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IT기업 이모저모

카카오내비 "신호등 남은 시간 확인하세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울산·광주광역시까지 C-ITS 서비스 지역 확대

이데일리

카카오내비 C-ITS 화면 (사진=카카오모빌리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김국배 기자] 카카오모빌리티는 내비게이션 서비스 ‘카카오내비’에서 제공하는 차세대 지능형 교통시스템(C-ITS) 서비스 지역을 울산·광주 광역시로 확대한다고 30일 밝혔다.

C-ITS는 주행 중 운전자에게 차량·보행자 신호 잔여시간 등 주변 교통 상황이나 사고 위험정보를 실시간으로 제공하는 시스템이다. C-ITS 데이터를 내비게이션에 적용하면 운전자들이 신호등의 점등 색상과 잔여 시간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이를 통해 교통사고와 법규 위반을 예방할 뿐 아니라 방어 운전에도 도움이 될 수 있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지난 3월 서울특별시와 대구광역시의 C-ITS 데이터를 카카오내비에 적용한 데 이어 지난달 광주광역시까지 범위를 넓혔다. 향후 실시간 교통 신호정보 활용 기반을 더 넓히기 위해 도로교통공단과 업무협약도 맺었다.

카카오모빌리티는 또 사용자들이 다양한 내비를 이용하는 환경을 고려해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플랫폼에도 C-ITS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안드로이드, iOS, 안드로이드 오토, 애플 카플레이 카카오내비 앱의 ‘길안내 설정’ 메뉴에 들어가 ‘실시간 교통 신호 안내’를 활성화하면 이용이 가능하다. 최근 한 달간 카카오내비 앱 이용자 중 C-ITS 서비스 사용자 비중은 출시 직후에 비해 세 배 이상 늘었다.

류긍선 카카오모빌리티 대표는 “3월 서비스 출시 이후 이용자들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어 고객 만족을 위해 서비스 지역과 제공 채널을 늘리게 됐다”며 “앞으로도 카카오내비 사용자들의 스마트한 이동을 돕는 차별화된 서비스 경험을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