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득남·득녀 소식

'결혼+임신' 허니제이도 "저런 모습 처음" 탄식…촬영 중단 위기('안다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공미나 기자] '스우파' 리더 5인이 폭우 속에서 고생하는 모습을 보며 허니제이가 탄식을 쏟는다.

오는 3일 방송하는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연출 김명진, 이하 '안다행')에서 박명수와 댄서 모니카, 아이키, 리헤이, 가비, 리정의 마지막 이야기가 그려진다.

이날 박명수와 '무인도 우먼 파이터'(모니카, 아이키, 리헤이, 가비, 리정, 이하 '무우파') 멤버들은 아침부터 우중충한 날씨에 긴장을 놓지 않는다. 공복으로 한껏 예민해진 '무우파' 멤버들은 이에 어울리는 조개 샤부샤부를 만들기로 결정한다.

하지만 날씨가 이들을 방해하기 시작한다. 갑자기 먹구름이 몰려오는 동시에 역대급 폭풍우가 쏟아져 무인도에는 비명이 난무한다. 아이키는 "집 나오면 고생이다"라며 울상 짓는다. 박명수는 리더십을 발휘해 멤버들을 진정시키려 노력하지만 기에 눌려 안절부절못한다.

쫄딱 젖은 박명수와 '무우파' 5인은 식재료와 밥솥을 지키기 위해 온몸으로 비를 막아내 안쓰러움을 자아낸다. 이를 모니터 하던 '빽토커' 허니제이는 무대 위 화려했던 동료들의 짠한 모습을 보고 "미치겠다 진짜. 저런 모습 처음이다"라며 탄식을 쏟았다는 후문이다. 이날 오후 9시 방송.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