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클레오 채은정, '부잣집 딸' 해명…"父 이혼 2번에 배신감→독립" (특종세상)[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하지원 기자) 클레오 출신 채은정이 가족사를 털어놨다.

29일 방송된 MBN '특종세상'에는 1세대 아이돌 클레오 채은정이 출연했다.

클레오에서 비주얼 멤버를 담당했던 채은정은 '부잣집 딸'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이에 대해 채은정은 "아버지가 성형외과 의사였다, 부유한 동네에서 태어나서 자랐다고 하면 '금수저였네' 하시는데, 고등학생 때부터 경제적 지원이 없어 혼자 사는 삶이 시작됐다"라고 전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채은정은 10살 어린 나이에 어머니가 돌아가시고 부모님의 손길이 필요하던 때, 아버지가 유학길에 오르셨다고 털어놨다.

채은정은 "아버지가 돌아오자마자 재혼했다. 1년도 안 돼서 이혼했다. 그때 아버지에 대한 불신, 실망, 배신감을 느꼈다. 기대했던 아버지상에 대한 불일치하는 것에 대한 분노도 있었다. 중학교 1학년이었다"라고 떠올렸다.

성형외과 의사였던 아버지 덕에 경제적으로 부족함은 없었지만, 아버지와의 관계는 소원했다고.

채은정은 "바로 재혼을 또 하셨다. 두 번째 결혼도 너무 실망스러웠다. 1차 이혼보다 더 안 좋게 (끝났다). 그때 마음의 문을 닫게 됐고, 저도 웬만하면 무슨 일 있어도 저 혼자 책임지려 했다. 그렇게 살다 보니 가족에게 기댈 일도 없고 중요성을 느낄 일도 없었다"라고 말했다.

채은정은 세 번째 새엄마가 생긴 후 완전히 집을 나왔다. 가수의 길로 들어선 것도 아버지에 대한 반감 때문이었다고.

채은정은 "가수 제의가 올 때 돌파구를 연예계 쪽에서 찾고 싶었다. 집에서 반대하는 무언가를 해야 했던 게 더 컸던 것 같다. 그때는 너무 어리고 하니까 못하게 하니까 더 하고 싶고 해야겠더라. 그래서 시작했던 것 같다"라고 전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채은정은 클레오 탈퇴 후 솔로 활동에 도전했지만, 결과는 좋지 않았고 도망치듯 떠난 홍콩에서 다국적 그룹으로 데뷔했지만 이 역시 결과가 만족스럽지 못했다. 더욱이 한중관계 악화로 홍콩에서의 일거리는 줄어들었고 그렇게 8년이 넘는 외국 생활을 마치고 한국으로 들어오게 됐다고.

현재 필라테스 강사로 활동 중인 채은정은 생계를 유지하기 위해 틈틈이 라이브 커머스 활동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채은정은 "20대 중반 정도 됐을 때 아버지가 아프단 걸 알게 됐다. 아빠가 아프다는 게 믿기지가 않았는데, 몇 번 걷다 넘어지기도 하고 다치시기도 했다. 그러면서 보니까 강한 사람이 갑자기 그러니 짠하지 않나"라며 "저한테 '은정아, 미안하다'라고 한마디 하셨다. 쿨 한 척했는데 속으로 엄청나게 울고 있었다"라고 떠올리기도 했다.

사진=MBN 방송화면

하지원 기자 zon1222@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