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1년 만에 420억 얻지만'...김민재 팔기 싫은 나폴리 회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신동훈 기자 = 나폴리 회장은 김민재를 팔 생각이 없다.

이탈리아 '칼치오 나폴리'는 28일(한국시간) "김민재는 나폴리에서 모든 걸 보여줬다. 칼리두 쿨리발리 대체자로 온 김민재는 나폴리 장기 프로젝트 일환이다. 신입생들 활약이 눈에 띄는 나폴리에서 김민재는 더 돋보인다. 빅클럽들이 김민재 영입을 노릴지도 모른다. 아우렐리오 데 라우렌티스 회장은 김민재 매각 의사가 없다"고 전했다.

페네르바체에서 기량을 증명한 김민재는 이적료 2,000만 유로(약 273억 원)를 기록하며 나폴리에 왔다. 페네르바체에서 설정한 바이아웃 금액이었다. 첼시로 간 쿨리발리 대체자가 필요했던 나폴리는 김민재 영입으로 공백을 메웠다. 튀르키예 리그에서 좋은 수비력을 보였으나 빅리그에서 통할지 의문을 보내는 이들도 있었다.

김민재는 시즌 초반 활약으로 의구심을 모조리 씻어냈다. 아미르 라흐마니와 호흡하는 김민재는 경합 상황에서 우위를 점하고 안정적인 수비를 보여 나폴리 후방을 든든히 지켰다. 좌측 풀백 마리오 후이가 올라가면 커버를 확실히 해주고 빌드업 상황에서도 영향력을 행사에 도움을 줬다. 세트피스 때 존재감을 드러내며 2골까지 뽑아냈다.

독보적 활약에 몸값은 수직 상승했다. 축구통계매체 '트랜스퍼마크트'는 이탈리아 세리에A 선수들 몸값을 업데이트하면서 김민재 가치를 매겼는데 2,500만 유로(약 342억 원)였다. 이전까지 1,400만 유로(약 192억 원)로 평가받아왔다. 1,100만 유로(약 150억 원)가 상승한 것이다. 그러면서 아시아 선수 몸값 2위에 이름을 올렸다.

세리에A 9월 이달의 선수상 수상도 유력한 김민재는 벌써 이적설이 났다. 내년 여름에 바이아웃이 5,000만 유로(약 683억 원)가 된다는 소식이 알려지면서 여러 팀들과 연결됐다. 그 중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도 있었다. 아직 다른 빅클럽 이름은 거론되지 않았는데 현재 활약 대비 바이아웃 금액이 매우 낮아 김민재를 타깃으로 삼는 팀들이 많아질 것이다.

데 라우렌티스 회장은 김민재를 내보낼 생각이 아예 없으나 바이아웃을 지불하는 구단이 생기면 팔 수밖에 없다. 김민재 이탈은 아쉬울 수 있어도 3,000만 유로(약 420억 원) 이득이 생기는 건 기쁠 것이다. '칼치오 나폴리'는 "김민재는 클럽의 신뢰를 받고 있다. 데 라우렌티스 회장은 당연히 팔 의사가 없으나 바이아웃이 발동되면 엄청난 이득을 얻을 게 분명하다"고 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