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일본 신임 총리 기시다 후미오

기시다, 아베 국장에 등 돌린 민심 '전기 요금'으로 수습 나선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내달 3일 임시국회 소신표명 연설서 전기세 경감 언급

이미 20% 인상…내년 봄 추가 인상 우려

뉴스1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27일(현지시간) 도쿄의 아카사카 영빈관에서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의 아베 신조 전 총리 조문을 받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강민경 기자 = 강한 반대 여론 속에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의 국장을 마친 기시다 후미오 총리가 민심을 되찾으려 '전기요금 부담 경감' 카드를 꺼내든다.

후지뉴스네트워크(FNN)은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기시다 총리가 내달 3일 임시국회 소신표명 연설에서 "치솟는 전기요금 부담을 줄이기 위해 전례없는 대책을 강구하겠다"고 밝힐 예정이라고 전했다.

기시다 총리의 연설 원안에는 "2023년 봄까지 급격한 전기요금 인상 위험이 있다"는 지적과 함께 "가계와 기업의 부담 증가를 직접적으로 완화하는 전례 없는 과감한 대책을 강구하겠다"는 내용이 담겼다.

일본 정부는 구체적인 전기요금 경감 방안을 10월 중에 내놓을 종합경제대책에서 구체적인 방안을 확정한다는 방침이다.

이미 일본 전력회사들은 엔화 가치 하락과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등으로 에너지 가격이 급등하자 전기 요금을 약 20% 인상한 상태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일본 정부와 집권 자민당 내에서 기업이나 가계에 직접 현금을 나눠주는 방안과 전력회사에 보조금을 지급해 전기요금 상승을 억제하는 방안이 거론되고 있다고 전했다.

아울러 기시다 내각은 엔화 약세에 대응하기 위해 내달 11일 시작되는 외국인 개인 여행 재개에 따른 일본 내 소비액을 코로나19 사태 이전보다 높은 연 5조엔(약 50조원) 이상으로 높이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그러나 이런 조치가 기시다 내각의 지지율을 끌어올릴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전기요금의 약 10%를 국비로 충당할 경우 1년간 1조4000억엔(약 13조원)의 부담이 발생한다. 닛케이는 "국제적인 원자재 가격 강세와 엔화 가치 하락이 당분간 이어질 텐데 정부가 끝이 보이지 않는 지원책에만 빠질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pasta@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