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서울대 출신 이혜성 “방송 떠나 다른 일 할 수도. 전문직도 관심 있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유튜브 채널 ‘혜성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KBS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이혜성(30·사진)이 10년 후의 자신의 모습을 그려봤다.

이혜성은 지난 28일 유튜브 채널 ‘혜성이’를 통해 “인생이 전반기와 후반기로 나누어져 있다”며 “몇 살부터 나눌 것인지 좀 모호할 수 있겠지만, 평균적으로 건강하게 살 수 있는 나이를 80세라 하면 마흔이 딱 중간 지점이 될 수 있는 시기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마흔 살에는 지금과 완전히 다른 일을 하고 있을 수도 있을 것 같다”며 “내 나이 서른은 어리지도 않지만 늦은 것도 아니다. 지금처럼 계속 열심히 방송하고 있을 수도 있지만, 전문직의 길을 갈 수도 있을 것 같다”고 털어놨다.

더불어 “주변에 로스쿨에 간 친구가 많다”며 “지금 로펌에서 일하는 친구도 있는데, 내가 만약 거기에 들어갔다면 내 인생은 어떻게 달라졌을까 생각한 적이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어렸을 때 변호사라는 직업이 되게 멋있어 보였다”고 회상하기도 했다.

그러면서도 “사실 많이 두렵다. 지금 내가 고등학교 때처럼 공부해야 할 것 같은데 머리도 이미 너무 많이 굳은 것 같고, ‘할 수 있을까’라는 생각이 앞서는 게 사실”이라고 고백했다.

서울대 경영학과 출신인 이혜성은 “처음에 경영학과에 입학한 게 여성 CEO를 꿈꿨던 것 때문”이라며 “조그맣게 내가 하고 싶은 비즈니스를 시작해 볼 수도 있다”는 포부를 밝혔다.

한편 이혜성은 2016년 KBS 공채 43기 아나운서로 입사해 2020년 5월 퇴사 후 프리랜서로 전향했다.

임미소 온라인 뉴스 기자 miso3949@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