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5세대 이동통신

하티시스템, 5G 특화망 산업용 PC 출시... 생태계 확대 기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전자신문

하티시스템의 5G 특화망용 산업용 IPC 라인업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티시스템이 5세대(5G) 이동통신 특화망용 산업용PC(IPC)를 비롯해 게이트웨이, 라우터 등을 선보인다. 5G 특화망 분야에서 통신 장비가 아닌 단말기와 응용제품이 시장에 상용화되며 5G 특화망 생태계를 확장하는 계기가 될 전망이다.

하티시스템은 스마트공장을 비롯한 산업현장에서 활용할 수 있는 5G IPC 상용제품을 개발 완료했다. 하티시스템은 한스웰의 자회사로 다양한 산업용 솔루션을 선보이고 있다. 5G IPC는 5G 모뎀을 직접 탑재했다. 이에 별도 동글을 장착하지 않아도 5G 28Mbps 대역과 연결해 초고속으로 대용량 데이터를 주고받을 수 있다.

5G IPC를 활용해 공장자동화 설비 등을 원활하게 제어할 수 있을 것으로 관측된다. 생산 과정에 대한 추적 관찰이 가능하며, 생산 작업과 자율 행동을 결합한 로봇 사물 인터넷 서비스도 구현할 수 있다. 자동무인운반차(AGV)를 실시간으로 제어해 물류 관리와 더불어 생산성도 높일 수 있다. 특히 5G와 연결될 경우 초고속·대용량 서비스가 가능해 인공지능(AI)을 적용해 외부 데이터를 통해 학습한 예측 결과를 설비에 적용할 수도 있다.

하티시스템은 기존 산업설비와 연동할 수 있는 5G 특화망용 게이트웨이도 함께 선보인다. 재난망이나 산업현장에서 활용되는 방송앰프, 방송연동장치, 비상벨, 방송 스피커 등을 게이트웨이를 활용해 5G 4.7㎓ 및 28㎓ 대역을 수신하는 방식이다. 기존 산업시설의 무전기등을 연결해 5G망을 활용한 무전통화를 할 수 있다. 이를 통해 비상시 현장의 작업자를 호출하는 등 빠른 대응이 가능하다. 5G 28㎓ 대역을 수신할 수 있는 특화망용 라우터도 선보인다. 안드로이드를 기반으로 설계돼 설비 제어 등의 기능이 있는 애플리케이션을 바로 탑재할 수 있다.

하티시스템은 5G 특화망용 기술 및 서비스와 관련해 5G 특화망 구축 SI기업 등과 납품 논의를 진행 중이다.

이번 연구개발은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TTA)와 한국네트워크산업협회(KANI)의 5G 단말 개발 활성화를 위한 5G 전주기 지원 하에 이뤄졌다. 양 협회는 중소기업의 5G 특화망 단말 개발을 위해 5G 기술도입부터 개발지원, 시험인증, 상용화 등을 돕고 있다. 특히 중소기업은 5G 표준 관련 정보 접근이 어렵고, 5G 시험을 위한 고가 장비 구축이 어렵다는 점을 감안했다.

한승천 하티시스템 대표는 “맞춤형 컨설팅을 통해 글로벌 표준 규격을 맞추는 등 상용화 준비에 큰 도움이 됐다”며 “앞으로 산업안전, 로봇, 의료, 보안 등의 버티컬 마켓에 다양한 5G 특화망 제품을 공급하겠다”고 말했다.

정예린기자 yeslin@etnews.com

[Copyright © 전자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