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타 복귀·컴백 정보

진태현♥박시은, 제주 떠나 일상 복귀..."훨훨 날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박시은. 사진| 진태현 SN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진태현, 박시은 부부가 유산 아픔을 딛고 서울로 돌아온다.

진태현은 2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태은이 엄마. 2022년 9월 멈춤을 진심으로 응원해. 집으로 돌아가네 우리. 다시 박시은으로, 진태현 아내로 다비다 토르 미르 엄마로 훨훨 날아다니길 응원해"라고 시작하는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진태현은 "자기가 하라는 대로 우리 태은이 고이 접어 심장에 넣어뒀어,. 가끔 꺼내 내 모든 걸 다해 엄청나게 사랑해 줄게"라며 유산한 딸을 향한 그리움을 드러냈다.

이어 "병원에서 눈물로 정신을 잃었던 나는 따뜻한 바닷가와 시원한 산 위에서 정신을 회복해 조금은 기운을 차렸다. 또 사랑하는 이들과 모르는 이들의 응원과 위로가 기쁨과 희망을 주었다"며 제주의 맑은 경관과 사람들의 응원 덕분에 유산 아픔을 치유할 수 있었다고 했다.

그는 "긍정적으로 생각하면 너무 긍정적. 부정적으로 생각하면 끝없는 두려움 그래서 난 어느 쪽도 선택하지 않았다. 세상에 유일하게 너만 있으면 되니 뭐든 또 함께 하자. 자기가 선택하고 원하는 길 위에 늘 앞장설게"라며 박시은을 향한 깊은 사랑을 드러냈다.

함께 공개된 사진은 박시은이 제주 바다를 배경으로 손을 흔드는 뒷모습이다. 박시은은 이 게시물에 "고맙고 감사해 내 사랑"라고 화답했다.

누리꾼들도 "멋진 부부, 응원하고 기도해요", "글만 봐도 눈물이 나네요. 기도하고 응원할게요", "서울에서도 씩씩하게 잘 지내실 수 있어요", "다시 일상으로 돌아가 멋진 작품으로 보고 싶어요" 등 응원 물결을 이어갔다.

진태현은 지난 2015년 박시은과 결혼, 슬하에 1녀를 두고 있다. 최근 두 차례의 유산을 딛고 자연임신에 성공, 결혼 7년 만에 임신 소식을 알려 뜨거운 축하를 받았으나 출산을 불과 20일 남겨두고 아이가 세상을 떠났다.

지난달 19일 진태현은 SNS를 통해 "2022년 8월 16일 임신 마지막 달 폭우와 비바람의 날씨가 끝나고 화창한 정기 검진 날 우리 베이비 태은이가 아무 이유 없이 심장을 멈췄다"고 밝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들 부부는 유산 아픔을 치유하기 위해 지난 6일 잠시 제주로 떠난 바 있다.

[이유리 스타투데이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