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황금가면' 차예련, 나영희 금고서 숨겨둔 이중장부 발견 [TV캡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사진=KBS2 황금가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송오정 기자] '황금가면' 차예련이 나영희 이중장부를 찾아냈다.

28일 방송된 KBS2 '황금가면'에서는 이집사(김지윤)가 차화영(나영희) 이중장부를 찾을 수 있도록 유수연(차예련)을 돕는 모습이 전해졌다.

이 집사는 "비밀유지 각서를 썼기 때문에 그동안 입을 다물었지만, 그동안 여기서 일하면서 제 가치관이 180도 바뀌었다"며 이중장부를 언급했다. 이 집사는 차화영 안방 금고에 있던 물품을 모두 다른 곳으로 옮겼다고 털어놓았다.

이에 유수연(차예련)과 고대철(황동주)은 이중장부가 있는 수장고로 향했다. 이 집사 도움을 받아 몰래 수장고에 침입한 두 사람은 강동하(이현진)를 마주쳤다.

결국 세 사람이 힘을 합쳐 찾아낸 금고에서 이중장부와 함께 핸드폰 하나가 발견됐다. 유수연은 아버지 것임을 단번에 알아봤다.

[스포츠투데이 송오정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