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경규 딸 예림 "아이돌 제의 받은 적 있어→부부싸움 때 호통도"('호적메이트'][Oh!쎈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오세진 기자] ‘호적메이트’ 이경규 딸 이예림이 아빠를 닮아 시원한 언변을 펼쳤다.

27일 방영된 MBC 예능 ‘호적메이트’에서는 다양한 혈육 간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딘딘과 딘딘의 둘째 누나 임세리는 니꼴로와 함께 오붓한 시간을 보냈다. 임세리가 니꼴로를 데리고 한국으로 왔던 것. 딘딘은 임세리와 어릴 적 살던 아파트의 놀이터에 대한 추억을 나누었다. 딘딘은 "나 어릴 때 여자애들이 손 많이 잡아줬다"라고 말하다 "그때가 내 인생 마지막 인기였나 보다. 니꼴로도 곧 그럴 듯"이라고 말해 누나에게 빈축을 샀다.

필라테스 강사 겸 교수 양정원은 언니 양한나와 함께 필라테스 센터를 운영하고 있는 모습을 그렸다. 양한나는 아나운서 겸 필라테스 센터 부원장으로 재직 중이라고. 양정원은 "'마이 리틀 텔레비전'에서 언니가 내 발바닥에 뭐가 묻었다고 당장 닦아준 모습이 방송을 통해 나갔다"라며 "자매 케미를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며 돈독한 우애를 예고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경규는 지난주에 이어 생일 파티를 즐겼다. 이예림의 주도 하에 이경규는 친한 사람들을 무작위로 불렀다. 이수근과 장도연은 화장기 하나 없는 얼굴로 방송인 줄도 모르고 이경규의 생일을 축하하기 위해 무려 택시까지 타고 왔다. 이경실과 조혜련은 바쁜 와중에 전화를 받지 못했으나 다시 걸어 이경규를 찾아왔다. 이윤석과 지상렬도 함께 등장했다.

이경실은 “아빠가 창원 자주 내려갈까 봐 걱정되지 않냐”라며 예림의 결혼 생활을 궁금히 여겼다. 이예림은 “아뇨. 방송 아니면 절대로 개인적으로 오지 않으세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이경실은 “딸 시집 가니까 허전해?”라고 이경규에게 물었다. 이경규는 “허전하기보다는, 심심하지. 퍽퍽해. 내가 챙겨줬던 그런 게 있는데”라고 말해 잠시 감동적인 분위기를 만들었다.

딘딘은 “원래 같이 살 때도 같이 챙겨줬어요?”라고 이예림에게 물었으나 이예림은 “아니요. 다만 제가 엄마 아빠 사이에 이렇게 있는”라고 말하다 웃음을 터뜨렸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예림은 아빠 이경규에게 서운한 점을 밝히며 의외의 사실을 알렸다. 바로 아이돌 제의를 받았던 것. 조혜련은 “아빠가 예림이로 인해서 사람이 달라졌어. 예림이 결혼하고 챙기고”라고 말하며 이경규를 칭찬했으나 곧 “‘호적메이트’ 찍으면서 아빠한테 섭섭한 거 없냐. 이때 말 안 하면 이경규는 모른다”라며 이예림에게 서운한 점을 물었다. 이예림은 “중학교 때 아이돌 제의가 많이 들어왔다. 그런데 반대하셨다. ‘배우 하려면 가수 하는 거 아니다. 어른 될 때까지 참아라.’라고 하셨다. 그러면서 저를 부녀 예능에 넣으셨다”라고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

조혜련은 “부부 싸움을 안 하냐”라며 이예림에게 물었다. 이예림은 “생활 습관이 달라서 초반이 조금 다투고 거의 싸운 적이 없다”라고 말했다. 이경실은 “언성을 높인 적은 없냐”라고 말하자 이예림은 “당연히 있다”, "저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예림은 “말을 할 때 눈을 안 보면서 이야기를 한다. 이게 리액션이 안 듣는 거 같지 않냐. 자기는 생각하고 있는 거라고 하더라. 김영찬이 나더러 ‘야, 나 듣고 있어’라고 조금 크게 말하기에 ‘언성 높이지 마!’라고 소리를 질렀다”라고 말해 이경규의 고개를 푹 떨어뜨리게 만들었다./osen_jin0310@osen.co.kr

[사진] MBC 예능 ‘호적메이트’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