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법대로 사랑하라' 이승기, 이세영과 입맞춤... "내 실수였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법대로 사랑하라' 이승기가 이세영에 진심을 전하지 못했다.

일 방송된 KBS 월화드라마 '법대로 사랑하라'에서는 김정호(이승기 분)과 김유리(이세영 분)이 사랑싸움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김유리는 "여긴 왜 왔냐. 그렇게 피해다니더니"라며 "그 대단한 봉사 정신이 날 피하고 싶은 마음을 이겼나보네"라고 서운함을 드러냈다. 김정호는 "며칠 전 일은 내 실수 였다. 인정할게"라고 말했다.

이에 김유리는 "실수였어? 인정할게? 며칠 간 나 피해 다니면서 내린 결론이 겨우 그거냐. 근데 어떡하냐. 난 실수 아니었는데"라며 "나한테 너는 키스하다말고 끊고 갈 수 있는 사람이 아니다. 나한테 너는 아무 설명없이 기다리게 할 수 있는 사람이다. 나라면 네가 소중해서 마음 다칠까봐 그렇게 안 한다"고 소리쳤다.

그 말을 들은 김정호가 "내 얘기 더 안 들어 볼 생각이냐"고 하자, 김유리는 "실수였어로 시작하는 오프닝이라면 들을 생각없다. 사람을 무시해도 정도가 있지. 더러워서 못 하겠다"고 말했다.

김정호는 "너는 뭐가 그렇게 맨날 쉽냐. 내가 좋다고 말하는 것도 쉽고 돌아서는 것도 쉽다"고 분노했다. 이에 김유리는 "넌 뭐가 그렇게 맨날 어렵냐"고 눈물흘렸다.

한편 KBS 월화드라마 '법대로 사랑하라'는 검사 출신 한량 갓물주 김정호와 4차원 변호사 세입자 김유리의 로(LAW)맨스 드라마다.

[박정수 스타투데이 객원기자]

사진 l KBS2 방송 화면 캡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