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박항서의 베트남

김수녕·박항서·이봉주·故최동원 후보...스포츠영웅 지지도 조사 실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역대 대한민국 스포츠영웅. 사진=대한체육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대한체육회가 오는 27일부터 10월 18일까지 일반 국민을 대상으로 ‘2022 대한민국 스포츠영웅’ 선정을 위한 국민지지도 조사를 실시한다.

대한체육회는 2011년부터 스포츠를 통해 선수 및 청소년들에게 귀감이 되고 국위를 선양해 국민들에게 큰 기쁨과 희망을 안겨준 선수 또는 스포츠 공헌자를 선정해 스포츠영웅으로 헌액하고 있다.

대한체육회는 앞서 추천위원, 체육단체, 출입기자, 일반 국민의 후보자 접수 결과를 바탕으로 체육인단 및 추천기자단으로부터 후보자를 추천받아 제7차 스포츠영웅선정위원회를 개최했다. 그 결과 김수녕(양궁), 박항서(축구 지도자), 이봉주(육상), 故최동원(야구) 등 4명을 최종 후보자로 결정했다.

대한민국 스포츠영웅은 선정위원회 및 평가기자단의 정성평가와 국민지지도 조사 합산 점수를 고려해 제8차 스포츠영웅선정위원회 의결을 통해 최종 선정된다. 스포츠영웅 선정자는 대한체육회 영웅의 전당에 헌액된다.

2022 대한민국 스포츠영웅 국민지지도 조사는 27일부터 10월 18일까지 홈페이지를 통해 국민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참여자 중 500명에게는 추첨을 통해 음료 기프티콘을 지급한다.

2011년년 故손기정(육상), 故김성집(역도)을 시작으로 2013년 故서윤복(육상), 2014년 故민관식(스포츠행정), 장창선(레슬링), 2015년 양정모(레슬링), 박신자(농구), 故김운용(스포츠행정), 2016년 김연아(피겨스케이팅), 2017년 차범근(축구), 2018년 故김일(프로레슬링), 김진호(양궁), 2019년 엄홍길(산악), 2020년 故조오련(수영), 2021년 故김홍빈(산악) 등이 스포츠영웅으로 헌액됐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