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무기력한 아내, 남편 폭행 있었다…"임신 중 무방비로 맞아" 충격(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오은영 리포트 - 결혼 지옥' 26일 방송

뉴스1

MBC '오은영 리포트 - 결혼 지옥'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오은영 박사가 전혀 다른 성향을 가진 '물불 부부'를 만났다.

26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오은영 리포트 - 결혼 지옥'에는 결혼 5년차 부부가 출연해 고민을 털어놨다. 아내는 감성적인 반면 남편은 이성적인 성향이었다. 특히 아내가 임신 중 무방비 상태로 폭행을 당했다고 고백하며 충격을 안겼다.

이날 남편은 아내가 모든 일을 하기 싫어한다며 무기력한 모습에 대한 불만을 토로했다. 아내는 일터에 있는 남편에게 전화를 걸어 하원을 도와 달라고 했다. 남편은 자주 있는 일이라며 "무조건 자기는 못한다고 한다. 안 할 궁리만 하더라"라며 답답해 했다.

아내는 "첫 아이 낳고 둘째를 바로 가져서 체력이 바닥났는데 그게 회복이 안된다"라면서 "당연히 하원이 걱정된다. 밖에 있는 두 아이를 무사히 집으로 데려만 오면 되는데 혼자서 케어한다는 게 심리적으로 불안하고 부담스럽다"라고 고백했다.

아내는 아이들 식사를 차리는 것도 힘들어했다. 5살인 큰 아이는 아침에 이어 저녁도 우유로 때웠다. 4살인 둘째는 즉석밥 반 공기를 덜어 식사를 해결했다. 반찬 없이 맨밥만 있는 식사라 모두가 안타까워했다. 아내는 아이들과 함께 있다가 쏟아지는 잠을 참기 힘들어했다. 아내는 우울증 약을 처방받고 지속적으로 복용 중이라고 밝혔다.

아내는 남편이 결혼을 기점으로 변했다고 털어놨다. 그 시점에 대해서는 "딱 결혼하고 같이 살자마자 변했다. 남편이 을에서 갑자기 갑이 됐다. 넌 이제 잡은 물고기야, 약간 보복심리 같았다"라며 "제가 연애할 때 많이 튕기고 남편 속을 많이 썩였다"라고 솔직히 알렸다.

남편은 "그 와중에 임신이 됐다. 결혼은 아닌 것 같아서 도망가려 했다. 안 낳으려 했는데 결론적으로 결혼은 잘했다고 생각하지만 그 당시에는 너무 싫었다. 될대로 돼라 하면서 결혼했다. 다 같이 멸망하자, 모르겠다 하고 결혼한 것"이라고 속마음을 전했다.

아내는 "결혼 초에 저를 싫어한다는 느낌을 많이 받았다"라며 "감옥에서 아이 키우는 기분이었다. 아이 낳아줘서 고마워하는 게 아니라 '네가 알아서 해' 이랬던 시간이 길었다. 내가 연애 때 잘했으면 남편이 첫째 아이한테 잘했을까 싶다"라고 말하며 눈물을 훔쳤다. 두 사람 모두 결혼 자체가 갈등의 씨앗이 된 것이라고 입을 모았다.

뉴스1

MBC '오은영 리포트 - 결혼 지옥'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큰아이의 언어 발달 센터를 다녀온 뒤 아내는 갑자기 서럽게 울었다. 48개월 아이의 언어 발달 수준이 11개월이라는 충격적인 결과 때문에 홀로 눈물을 흘린 것. 아내는 자책했다고 밝혔다. 오은영 박사는 "일단 자폐 스펙트럼은 아니다. 청각적 주의력이 너무 많이 떨어지는 아이"라고 본 뒤 주의력을 동원하기 위한 환기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아내에 대한 조언도 이어갔다. 오은영 박사는 "약 때문에 졸리다고 보긴 어렵고 뇌 각성을 유지하는 데 원래 어려움이 있는 것 같다"라면서 "주의 집중력이 원래 좀 부족한데 이런 사람들은 본인이 좋아하는 건 잘 기억하고 집중한다"라고 설명했다.

오은영 박사는 아내를 향해 "치료를 받아야 한다. 혼자 노력으로 해결하는 게 아니라 의학적인 도움을 받아야 한다. 남편은 이걸 잘 이해해 줘야 한다"라며 "이 부분의 개선은 첫째 아이의 성장과도 직결돼 있다. 둘이 좀 닮은 것 같다. 같이 노력해야 한다"라고 조언했다.

특히 아내는 남편의 가정 폭력을 고백해 충격을 안겼다. "임신했을 때 폭행이 있었다"라는 말에 모두가 경악했다. 아내는 임신 6개월 당시를 회상하며 "남편이 때릴 때까지 다 때렸다, 그게 잊히지 않는다"라고 했다. 이에 오은영 박사는 "누가 누구를 때릴 수 있는 권리는 없다. 가정 폭력은 단 한번도 절대 안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내는 "남편이 바로 미안하다고 사과는 했었다. 이혼은 생각도 못한 것 같다. 아이가 있으니까 (아이 아빠가) 필요하니까 그냥 같이 살았던 것 같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웨딩 촬영 전날이었는데 남편이 술 먹고 늦게 들어왔다"라며 "제가 얼음물을 뿌렸고, 남편을 추궁했었다. 임신 6개월이면 배가 많이 나온 상태였는데 무방비로 폭행을 당했다. 얼굴에 멍이 생겼다. 이미 그때는 심적으로 내 자신을 포기했었다"라고 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남편은 "제 잘못이니까 당연히 진심으로 사과했다. 근데 잘못한 걸 알지만 더 해줄 수 있는 게 없더라. 원하는 걸 얘기하라 해도 어떤 걸 요구하는 게 아니었다. 제가 이 부분은 미안하다고 잘못했다는 말만 되풀이할 수밖에 없는 것"이라며 답답해 했다.

아내는 아직도 남편이 무서울 때가 있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오은영 박사는 "이런 걸 트라우마라고 한다. 엄청난 충격을 받고 난 다음에 트라우마(사고후유장애)가 생긴다"라면서 "그 얘기를 또 하고 또 하고 그 지점으로 계속 돌아간다. 트라우마를 준 사람이 깊게 그걸 이해하는 게 중요하다"라고 조언했다.

오은영 박사는 "어쩌면 아내의 무기력한 성향이 가정 폭력 때문인 것도 있는 것 같다"라며 "남편은 진심으로 사과를 하고, 아내는 남편이 사과를 하면 사과로 받아들여라. 그게 아내 자신에게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llll@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