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결혼지옥' 오은영, 무기력 아내 완벽파악…남편 가정폭력에 "트라우마 회복 필요"(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POP=전하나 기자]
헤럴드경제

MBC '결혼지옥' 방송캡쳐



오은영이 물불부부를 정확하게 파악해 솔루션을 내렸다.

26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오은영의 리포트 - 결혼지옥'에서는 물불 부부가 첫째 검사 결과에 충격받은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무기력 아내vs불같은 남편 '물불 부부'의 영상이 공개됐다. 일을 하고 있는 남편에게 전화를 건 아내는 "이제 곧 하원 시간이야. 지금 비도 많이 오는데 나 혼자 어떻게 해"라고 말했고 남편은 "타협점을 찾거나 협의를 하면 되는데 무조건 못한다고 하니까. 반복적으로 상황이 생기니까 할 수 있는데 안 할 방법을 궁리하는 것처럼 느껴지는거다"라며 아내에 대한 속마음을 말했다.

오은영은 "우리가 생각하는 것보다 아내는 훨씬 더 심각하게 힘든거다. 또 일하고 있는 남편한테 하원을 시켜달라고 전화를 하는 것이 문제가 있다는 걸 아내가 과연 모를까? 무리한 요구라는 것도 아내가 알고 있다. 그게 방송으로 나가면 욕을 먹을 거라는 걸 본인이 안다. 그러면 아내는 왜 그럴까? 하는거다. 이거는 아내가 '당신 고생 좀 해봐' 이런 느낌이었다. 내가 고생하라고 일부러 전화한 거야 이런 느낌이 들어서 아내의 마음 속 깊은 곳에 있는 마음이 뭘까 알아봐야 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분석했다.

'변했다'라고 생각한 시점이 뭐냐는 질문에 아내는 "딱 결혼 딱 같이 살자마자. 을에서 갑자기 갑이 됐다. 넌 이제 잡은 물고기야 약간 보복 심리. 제가 연애할때 굉장히 많이 튕기고 속을 많이 썩였다"라고 답했다. 이어 남편은 "그 와중에 임신이 돼서 결혼은 아닌거 같아서 도망가려고 지우려고 했는데 지금은 결론적으로는 결혼한게 잘된 일이지만 그때 당시에는 싫었다. 다 같이 멸망해보자 나는 모르겠다"라며 원치않는 임신으로 결혼했다고 말했다.

첫째의 언어 발달 검사 결과에 부부가 충격 받았다. 아내는 "학교 갈 때쁨이면 알아서 좋아질 줄 알았어"라고 말했고, 남편은 "방치하니까 상황이 심각해졌잖아"라고 말했다. 그리고 아내는 "첫째가 말이 늦었던게 남편이랑 말을 하면 충돌이 일어나니까 말을 안했다. 아이와 교감을 해야하는데 억지로 끄집어낸거 같다"라고 말했다. '간섭'에서 0%가 나온 아내의 결과에 남편은 "아이들한테 필요한 건 억지로라도 붙잡고 시켰으면 좋겠는데 그런게 없다. 제가 느끼기에도 0%다. 저는 그게 너무 불만이다"라며 불만을 드러냈다.

아내를 정확하게 파악한 오은영에 남편이 입틀막을 했다. 오은영은 "동시에 여러 가지를 하는게 어렵다. 그래서 결혼생활가 육아가 어려우셨을거다. 주의 집중력이 부족한 사람들이 다 주의력이 떨어지는게 아니다. 본인이 좋아하는 거엔 집중을 잘한다. 이걸 이해 못하면 남편은 아내를 이해하지 못하는거다. 아내는 사랑과 모성이 부족한게 아니라 주의력이 떨어지는거다"라며 남편에 설명했다.

가정폭력에 대해 고백한 아내는 "사실 그런 게 좀 막 얘기할 만한 일은 아니잖아요. 근데 이거를 우리 부부가 해결하지 못하면 똑같이 반복될 것 같은거다. 사실 저희가 부부 상담도 나름 하고 개인적으로 우울증 치료도 꽤 오래 했는데도 그냥 무너진 벽에 페인트 칠만 하는 기분? 지금이라도 얘기를 안 하면 안될거 같다"라고 고민을 털어놨다. 이에 오은영은 아내의 트라우마 회복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