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선아, 주세빈과 기싸움→이미숙, 사위 안재욱 불륜 현장 목격 (‘디 엠파이어’)[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박하영 기자] ‘디 엠파이어’ 김선아와 주세빈이 기싸움을 벌였다.

25일에 방송된 JTBC 토일드라마 '디 엠파이어: 법의 제국'에서는 한혜률(김선아 분)이 홍난희(주세빈 분)의 도발에 여유롭게 대처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한혜률은 새로운 대권주자로 떠오르자 기자들의 질문 세례를 받았다. 기자들의 질문을 무시하고 검찰청으로 향하던 중 윤은미(임세미 분)의 질문에 멈춰서 들었다. 윤은미는 “내사 대상이 될 수도 있다. 칼을 휘두르는 입장에서 반대로 칼을 맞는 입장이 될 수도 있는데 어떻게 생각하냐”라고 물었다. 한혜률은 “질문은 절대 외통수로 몰면 안 된다. 제가 늘 후배들에게 질문하는 노하우르르 알려줄 때 하는 말이다. 검사도 결국 질문하는 직업이니까. 그런 질문은 득보단 실이 많다”고 말하며 다시 발걸음을 옮겼다. 이에 윤은미는 “맞는 말만 해서 재수없다”라며 분한 모습을 내비쳤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계속해서 한혜률이 주성그룹 수사를 고집하자 장일(이문식 분)은 고원경(김형묵 분)을 불러 “둘이 이혼하면서 생긴 앙금을 왜 남의 밥그릇 깨 가면서 푸냐”라고 핀잔을 줬다. 고원경의 등장에 한헤률은 “지금 뭐하는 거냐”라고 물었고 장일은 “한 부장, 주성 건 고부장에게 넘겨라”라고 지시했다. 이에 한헤률과 고원경은 동시에 “싫습니다”라고 답했고 장일은 “양자택일 해라. 안 그러면 지방으로 돌릴 거다”라며 압박을 넣었다.

그럼에도 한혜률은 “제가 싼 똥 제가 뒤집어 쓰겠다”라며 거절했다. 이에 장일은 고원경에 “이거 수습 못해서 나 금뱃지 못 달면 네가 책임져라. 네가 제일 잘 알지 않냐. 약점. 약점을 이용해 꺾어라”라고 말했다. 검찰청을 나선 한혜률은 주변의 견제에 힘이 부쳤다. 결국 엄마 함광전(이미숙 분)에게 도움을 요청했지만 함광전은 “나 교수(안재욱 분)와 이야기하는 게 좋겠다”라며 답했다.

한편, 한혜률은 로스쿨 강의에 앞서 나근우에게 새로운 옷을 선보였다. 한혜률은 “특별한 날이라서 부탁했다. 각선미 뽐낼 일이 있다. 칼 좀 휘두르는 검사 같냐”라며 물었다. 그러나 나근우는 자신이 홍난희(주세빈 분)에게 선물한 옷과 같음을 알게 되자 당혹스러워 했다. 그대로 의상을 입고 출근한 한혜률은 수많은 기자들에게 둘러쌓였다. 그 중 윤은미는 “평소에도 비싼 옷을 입고 오늘도 명품을 입으셨다. 다른 정치인처럼 서민 코스프레를 할 생각이 없냐”라고 물었고 이에 한혜률은 기자들 앞에 포즈를 취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로스쿨로 향한 한혜률은 자신과 같은 옷을 입은 홍난희를 발견했다. 그러나 한헤률은 여유롭게 자신의 자켓을 풀며 “오늘 특별한 날이라고 해서 나교수 님한테 부탁했다”라고 말했다. 이에 분한 홍난희는 특강 말미에 “돈과 권력 편에 서서 공의를 저버리는 법률가들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냐”라고 날선 질문을 날렸다. 그러자 한혜률은 “응당한 댓가를 치르는 게 맞겠죠”라고 답했고 홍난희는 “한 부장님 표현에 따르면 그런 인간들은 신세 조지는 게 당연한 뜻이겠네요?”라며 “정말 멋지다. 진심으로 존경합니다”라며 고개를 숙였다.

이후 분노한 홍난희는 나근우의 사무실로 향했다. 홍난희는 “내 기분이 어땠는지 아냐”라며 옷을 벗어 난동을 부렸고 나근우는 당황했다. 이어 홍난희가 옷을 찢으며 “나 사랑하냐. 사랑하지?”라며 간절히 묻자 나근우는 “사랑해”라며 달랬다. 나근우의 대답에 안도한 홍난희는 키스를 퍼부었다. 그런 두 사람의 밀회를 지켜보는 함광전의 모습에 긴장감을 자아냈다.

/mint1023/@osen.co.kr

[사진] ‘디 엠파이어’ 방송화면 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