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도미니카共의 벽은 높았다…세자르호, 세계선수권 첫 경기서 0-3 완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자르호가 도미니카공화국에 완패했다.

세자르 에르난데스 곤잘레스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FIVB 랭킹 20위)은 25일 오전(한국시간) 네덜란드 아른헴에서 열린 2022 국제배구연맹(FIVB) 세계여자배구선수권대회 도미니카공화국(9위)과 B조 예선 1차전에서 세트스코어 0-3(19-25, 12-25, 15-25)으로 완패했다.

2022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 완패 설욕을 노렸지만 실패했다. 1세트 끈질긴 추격을 보여주며 앞으로의 세트 경기력에 대한 기대감을 보였지만 2, 3세트 힘을 전혀 내지 못한 게 아쉬웠다.

매일경제

한국이 도미니카공화국에 0-3으로 완패했다. 사진=FIVB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은 블로킹(3-13), 공격 득점(32-42), 서브(7-6), 범실(7-13) 등에서 상대 큰 열세를 보였다. 두 자릿수 득점자는 단 한 명도 없었다. 이선우가 9점, 박정아가 7점, 이주아와 표승주가 각 6점을 기록했다.

한국은 이다현, 이주아, 박정아, 표승주, 황민경, 리베로 한다혜-김연견이 먼저 나섰다.

1세트부터 쉽지 않았다. 초반부터 상대 공격에 이렇다 할 힘을 내지 못했고, 0-4에서는 포지션 폴트까지 나왔다. 0-5에서 표승주의 공격 득점으로 상대 연속 득점을 끊었다. 공격에서 폭발력이 없었고, 수비도 크게 흔들렸다. 꾸역 꾸역 득점을 냈지만, 격차를 좁히는 건 쉽지 않았다.

6-12에서 이다현의 블로킹이 나오고, 8-15에서 박정아의 연속 공격 득점으로 분위기 반전을 꾀했다. 10-15에서 상대 터치넷 범실까지 나왔다. 12-16에서 황민경의 서브에이스로 13-16까지 쫓아왔다. 그러나 세트 초반에 이어 또 포지션 폴트 범실이 나왔다. 도미니카공화국은 다시 달아났다. 16-23에서 염혜선의 연속 서브 득점이 나왔지만 역전은 없었다.

2세트 이다현의 단독 블로킹이 나오는 등 힘을 내고자 했지만 도미니카공화국은 1세트 때보다 더욱 강해진 모습을 보였다. 강해진 서브, 강해진 공격으로 한국을 압도했다. 세자르 감독은 유서연, 박혜민, 한수지를 넣으며 변화를 꾀하기도 했지만 상대 블로커 라인을 쉽게 뚫지 못했다. 어느덧 점수는 7-18까지 벌어졌다.

10-21에서 박정아의 공격이 상대 블로킹에 막히는 등 한국은 2세트 내내 공격에서 힘을 내지 못했다.

3세트 이선우를 투입하고, 표승주를 빼고 황민경을 투입하는 등 새로운 공격 라인을 꾸렸다. 이선우는 세트 초반 공격 득점을 올리며 힘을 줬다. 초반이 전부였다. 도미니카공화국은 계속 그래왔던 것처럼, 높이에서 우위를 점했다. 이선우가 계속해서 분위기를 바꿔보려 했지만, 이선우 혼자만의 활약으로는 부족했다. 점수 차는 쉽게 좁혀지지 않았다.

이다현과 유서연의 득점으로 15-21까지 따라 갔으나, 계속해서 리드를 이어간 도미니카공화국을 잡기에는 무리였다. 도미니카공화국은 3세트도 손쉽게 가져오며 경기를 3-0으로 끝냈다.

한국은 오는 27일 오후 9시 30분에 튀르키예와 대회 2번째 경기를 갖는다.

[이정원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