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사랑과 이별

[종합] 송재림, '전 부인' 김소은 왔는데 '열애설' 윤소희와 밀착…"그린라이트"('편스토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텐아시아

사진=KBS2 '편스토랑' 영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송재림이 절친한 윤소희를 초대해 요리를 대접했다.

지난 23일 방송된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 송재림이 윤소희를 초대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송재림과 윤소희를 12년 절친한 사이. 윤소희는 송재림의 집 신발장을 여는 모습도 익숙해보였다. 윤소희는 신발장에서 슬리퍼를 자연스럽게 꺼냈다. 송재림은 "친하다. 옆 동네에 산다"고 소개했다.

송재림은 윤소희를 위해 우삼겹 볶음 쌀국수, 일본식 닭튀김 요리를 준비했다. 윤소희가 면을 헹구자 송재림은 윤소희 옆에서 면을 같이 씻어줬다. 요리를 하던 중 송재림, 윤소희의 손이 닿자 스튜디오에서는 핑크빛으로 몰아갔다. 차예련은 "투샷이 설렌다. 손에 땀이 난다"고 말하기도 했다. 붐은 "그린라이트 같다"며 흐뭇해했다.

둘은 식사를 이어갔다. 송재림은 "오래 봤다. 열애설도 터지지 않았나"라고 과거 윤소희와 열애설을 언급했다. 윤소희는 송재림과 열애설에 대해 "지금도 사람들이 물어본다. 가끔 밖에서 오빠가 밥 먹으면 혹시 나냐고 물어본 적이 꽤 많다"고 말했다.

송재림은 본업 연기 외에 주식, 세금, 일식 조리기능사, 식육처리기능사 자격증 등을 공부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은 "한번 해보고 싶었다"며 "전도유망하고 사람들에게 알려지지 않은 자격증이라서 혼자 열심히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조향 자격증 준비도 하고 있었다. 그는 "취미로 하고 있는 게 있다"며 "향수를 배우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조향 전문가 3급을 준비 중이다. 전직을 하기 위해서는 아니고 어릴 때부터 하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스튜디오에서 VCR을 보던 이찬원은 "어떻게 본업 하면서 부업을 이렇게 많이 할 수 있나"며 감탄했다.

이날 방송에는 스페셜 메뉴 평가단으로 김승수, 왕빛나, 김소은이 함께했다. 김소은이 등장하자 송재림은 웃음을 터뜨렸다. 두 사람은 과거 예능 프로그램에서 '가상 부부'로 만난 사이. 김소은은 "웃음소리가 많이 듣던 목소리"라며 "벌써 8년 전"이라고 추억에 잠겼다. 송재림은 김소은이 있는 블라인드 룸으로 다가가 다정하게 인사를 건네기도 했다. 김소은 메뉴 평가 과정에서 송재림의 메뉴를 단 번에 맞춰 놀라움을 자아내기도 했다. 김소은은 "오빠가 슴슴하게 만드는 걸 좋아한다"고 말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