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ITZY, 미니 앨범 90만 장 돌파…'눈부신 성과' 기록 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앨범 선주문량, 초동, 누적 출고량까지 자체기록 경신ing

더팩트

걸그룹 ITZY(있지)의 미니 앨범 'CHECKMATE'가 18일 가온차트 기준 약 90만 장의 자체 최고 출고량을 기록했다. /JYP엔터테인먼트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원세나 기자] ITZY(있지)가 미니 앨범 'CHECKMATE'(체크메이트)로 또 한 번 자체 최고 기록을 경신했다.

지난 7월 15일 미니 앨범 'CHECKMATE'와 타이틀곡 'SNEAKERS'(스니커즈)를 발매한 ITZY는 국내외 팬들의 호평 속 앨범 활동을 마무리한 후에도 괄목할 만한 성과를 거두며 화제를 모으고 있다.

18일 오후 기준 ITZY의 앨범 'CHECKMATE'는 가온차트 기준 약 90만 장의 자체 최고 출고량을 기록했다. 해당 앨범은 앞서 선주문량 72만 665장을 돌파한 데 이어 음반 집계 사이트 한터차트 기준 초동(발매일 기준 일주일 동안의 음반 판매량) 47만 2394장을 달성하며 자체 최고 성적을 경신한 바, 새로운 성장세를 쓰며 인기몰이를 입증했다.

ITZY는 '글로벌 대세 걸그룹'의 입지도 더욱 뚜렷하게 다졌다. 이들은 작년 4월 미니 앨범 'GUESS WHO'(게스 후)로 미국 빌보드 메인 차트 '빌보드 200'에 148위로 입성해 같은 해 9월 정규 1집 'CRAZY IN LOVE'(크레이지 인 러브)로 11위까지 급상승했고, 마침내 올해 7월 미니 5집 'CHECKMATE'로 8위를 찍고 톱 10 반열에 오르며 글로벌 성장 서사를 쌓아 올렸다.

또한 'SNEAKERS' 음방 활동 종료에도 8월 11일 자 Mnet '엠카운트다운', 14일 자 SBS '인기가요' 1위를 차지하며 롱런 인기를 뽐냈다.

최근 공식 유튜브 채널 구독자 수 역시 18일 오후 기준 약 761만 명을 돌파하며 국내외 영향력을 확인했다. ITZY는 데뷔곡 '달라달라'부터 'ICY'(아이씨), 'WANNABE'(워너비), 'Not Shy'(낫 샤이), '마.피.아. In the morning'(마피아 인 더 모닝), 'LOCO'(로꼬)까지 총 여섯 편의 뮤직비디오로 유튜브 억대 조회 수를 달성했고, 이 중 'WANNABE'와 '달라달라'는 3억 뷰를 넘어서며 K팝 4세대 걸그룹 중 '3억 뷰 이상 뮤비'를 두 편 보유한 유일한 그룹으로서 이름을 빛냈다.

이외에도 'ITZY?ITZY!', 앨범 'CHECKMATE'의 수록곡 비디오, 활동 비하인드 등 다채로운 매력을 엿볼 수 있는 자체 콘텐츠를 꾸준히 업로드하며 글로벌 팬심을 설레게 하고 있다. 특히 타이틀곡 'SNEAKERS' 뮤비는 19일 오전 기준 유튜브 9551만 뷰를 돌파하고 억대 뷰 기록 추가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유튜브 외에도 숏폼 콘텐츠를 적극 활용한 챌린지를 풍부하게 선보이며 Z세대의 취향을 충족시키고 있다. 글로벌 쇼트 비디오 애플리케이션 틱톡(TikTok) 팔로워 수는 약 950만 명에 이르고, 트렌디한 발매 프로모션과 커버 댄스 그리고 멤버 5인의 매력이 묻어나는 신선한 콘텐츠를 통해 대중을 사로잡고 있다.

한편 ITZY는 8월 6일과 7일 양일간 올림픽공원 SK올림픽핸드볼경기장에서 첫 월드투어 'ITZY THE 1ST WORLD TOUR '(있지 첫 번째 월드투어 <체크 메이트>)의 서울 공연을 성료했다.

기세를 이어 10월 26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29일 피닉스, 11월 1일 달라스, 3일 슈가랜드, 5일 애틀랜타, 7일 시카고, 10일 보스턴, 13일 뉴욕까지 미주 8개 도시에서 단독 콘서트를 펼치고 글로벌 인기 상승세에 더 큰 날개를 단다. 미국 공연 티켓은 예매 오픈과 동시에 전 회차 전석 매진을 기록했다.

[연예부 |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