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미 월드컵 확정이니까' 메시와 네이마르 재대결 취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컷뉴스

브라질 방역당국 직원들과 이야기를 나누는 리오넬 메시와 네이마르.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브라질 방역당국 직원들과 이야기를 나누는 리오넬 메시와 네이마르. 연합뉴스리오넬 메시(아르헨티나)와 네이마르(브라질)의 재대결이 무산됐다.

ESPN은 16일(현지시간) "아르헨티나와 브라질이 지난해 중단된 2022년 카타르 월드컵 남미예선 경기를 다시 치르지 않는다"고 전했다.

아르헨티나와 브라질은 지난해 9월5일 브라질 상파울루의 아레나 코린치앙스에서 카타르 월드컵 남미예선 6차전을 치렀다. 하지만 킥오프 5분 만에 경기가 중단됐다. 브라질 식약위생감시국 직원들이 아르헨티나 선수들의 코로나19 규정 위반 문제로 그라운드에 들어왔고, 결국 50분 후 경기가 취소됐다.

아르헨티나축구협회와 브라질축구협회는 국제축구연맹(FIFA)으로부터 15만 스위스프랑 벌금 징계를 받았다.

FIFA는 오는 9월22일로 재경기를 잡았다.

하지만 아르헨티나와 브라질 모두 재경기를 거부했다. 1경기를 덜 치렀지만, 이미 남미예선 1, 2위로 카타르행을 확정했다. 게다가 카타르 월드컵 조 편성까지 끝난 상황. 월드컵 준비를 위해 재경기보다는 평가전이 필요하다는 입장이었다.

결국 FIFA는 재경기를 취소했다. ESPN에 따르면 브라질은 이 기간 알제리, 튀니지와 평가전을 치르고, 아르헨티나 역시 평가전을 추진하고 있다. 브라질은 세르비아, 스위스, 카메룬과 G조, 아르헨티나는 멕시코, 폴란드, 사우디아라비아와 C조에 속했다.

브라질축구협회는 "재경기가 열리지 않게 됐다. 덕분에 월드컵 개막을 앞두고 평가전을 치를 수 있게 됐다"면서 "FIFA가 짧은 기간 이 문제를 해결해줘서 고맙게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