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EPL 프리미어리그

'가슴박치기 퇴장' 누녜스 "난 정말 추했다, 리버풀에 죄송"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박대성 기자] 다르윈 누녜스가 퇴장 징계에 고개를 숙였다.

영국 매체 '더 선'은 17일(한국시간) "누녜스가 요하힘 안데르센에게 악랄한 박치기로 퇴장을 당한 뒤에 리버풀 모든 구성원에 사과했다. 누녜스는 크리스탈 팰리스와 맞대결에서 이성을 잃고 안데르센에게 비신사적인 행동을 했다"고 알렸다.

리버풀은 16일(한국시간) 영국 안필드에서 열린 '2022-23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2라운드에서 크리스탈 팰리스와 1-1로 비겼다. 프리미어리그 개막전 풀럼부터 크리스탈 팰리스와 2라운드까지 두 경기 연속 무승부였다.

풀럼전부터 수비에서 균열이 있었다. 한동안 단단했던 리버풀이었지만 선제 실점을 쉽게 허용했다. 팰리스전에서도 자하가 라인을 뚫고 골키퍼와 1대1에 가까운 장면을 만들었고, 전반전에 실점했다.

동점골이 필요한 상황에 누녜스 퇴장이 있었다. 누녜스가 안데르센에게 신경질적으로 반응했고 얼굴과 가슴을 쳤다. 주심은 누녜스에게 다이렉트 레드 카드를 꺼내 퇴장을 명령했다. 리버풀은 홈에서 10명으로 싸워야 했다.

클롭 감독도 경기 뒤에 인터뷰에서 "누녜스의 레드카드 퇴장은 당연했다. 누녜스는 그런 행동을 하면 안 됐다. 지금 공개적으로 말하는 건 큰 의미가 없다. 누녜스와 많은 이야기를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누녜스는 이후에 개인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공식적으로 사과했다. 그는 "크리스탈 팰리스전에서 내가 했던 추한 행동을 알고 있다. 이번 실수를 통해 배울 것이며, 다시는 이런 일을 하지 않겠다. 리버풀 모든 구성원에게 죄송하다. 다시 돌아오겠다"며 고개를 숙였다.

리버풀의 다음 라운드 상대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에릭 텐 하흐 감독에게 지휘봉을 맡겼지만 2라운드까지 충격적인 연패를 허용했다.

'맨체스터 이브닝뉴스'는 "리버풀 공격수 누녜스가 박치기로 레드카드 퇴장 징계를 받았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전에 출전할 수 없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개막전부터 끔찍한 패배를 했다. 에릭 텐 하흐 감독에게 모든 행운이 필요한데, (누녜스 퇴장이) 시기적절한 힘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