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세상 떠난 '롯데 열혈 팬', 이대호&손아섭의 추모 "잊지 않겠습니다"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롯데 자이언츠 열혈 팬으로 유명했던 캐리 마허 전 영상대 교수가 별세했다. 이 소식에 선수들의 추모가 이어지고 있다. / 롯데 제공


[OSEN=홍지수 기자] 롯데 자이언츠 열혈 팬으로 유명했던 캐리 마허 전 영상대 교수가 별세했다. 이 소식에 롯데 선수들의 추모가 이어지고 있다.

롯데 관계자는 16일 캐리 마허 전 영산대 교수의 별세 소식을 전했다. 코로나19 합병증으로 폐렴을 앓다가 향년 68세로 생을 마감했다. 구단은 SNS를 통해서 “당신을 기억하겠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전했다.

마허 전 교수 별세 소식에 손아섭은 SNS를 통해 “내게 보내준 사랑과 응원을 잊지 않겠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는 글과 마허 전 교수가 시구를 하는 사진을 함께 올렸다.

마허 전 교수는 롯데의 최근 가을야구였던 2017년 준플레이오프 5차전에서 시구를 하기도 했다.

한국전쟁 참전용사의 아들로 알려진 마허 전 교수는 지난 2008년 한국에 처음 와 롯데의 열혈 팬이 됐다. 그는 사직구장을 종종 찾아 롯데 유니폼을 입고 응원을 아낌없이 보내며 ‘사직 할아버지’라는 별명을 얻기도 했다.

마허 전 교수는 2019년 성민규 단장의 배려로 외국인 선수와 코치를 돕는 구단 매니저로 채용되며 롯데 구단에 잠시 몸을 담기도 했다.

이대호도 추모의 글을 올렸다. 그는 “캐리 마허 교수님의 롯데를 위한 마음을 항상 간직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마허 전 교수의 빈소는 아시아드 장례식장에 마련될 예정이다. 롯데 구단은 상조물품과 음료, 주류를 지원하고, 빈소 내 구단 근조기를 설치하기로 결정했다.

/knightjisu@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