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술 취해서"...'박치기 피해자' 팰리스 CB 대응에 제 발 저린 가해자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신동훈 기자 = 박치기 반칙을 당한 피해자 요아킴 안데르센이 협박 메시지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크리스탈 팰리스는 16일 오전 4시(한국시간) 영국 리버풀에 위치한 안필드에서 열린 2022-23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라운드에서 리버풀과 1-1로 비겼다. 이로써 팰리스는 개막 후 2경기 무승을 기록했다.

경기 내용, 결과만큼 다윈 누녜스 박치기가 더 이목을 끌었다. 사건은 후반 12분 발생했다. 팰리스가 1-0으로 앞서가던 상황에서 누녜스가 여러 차례 기회를 놓치고 집중 견제를 당하고 있었다. 누녜스와 자주 부딪히던 안데르센이 그를 밀쳐내며 도발을 했는데 돌아온 건 박치기였다. 누녜스는 흥분을 감추지 못하고 머리를 박았고 안데르센은 그대로 쓰러졌다.

주심은 다이렉트 퇴장을 선언했다. 그라운드를 나가는 순간에도 누녜스는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누녜스 퇴장에도 리버풀은 동점골을 만들며 반격에 성공했다. 팰리스는 공격 숫자를 늘려 대어를 잡기 위해 노력했지만 끝내 득점에 실패했고 경기는 1-1 무승부로 끝이 났다. 1명이 더 많은 팰리스 입장에선 무승부가 아쉬운 결과였다.

경기 후 좋지 못한 소식이 들렸다. 안데르센은 개인 SNS를 통해 "어젯밤에 400개에 가까운 메시지를 받았다. 대부분 맹목적인 비난과 살해 위협이었다. 리버풀을 지지하는 마음은 이해를 하나 존중심을 가지고 온라인 비난 행위를 멈췄으면 한다. 인스타그램과 EPL이 조치를 취해주면 좋겠다"고 했다.

안데르센이 공개한 메시지 내용은 충격적이었다. "너의 가족을 죽이겠다", "죽었으면 좋겠다", "비행기 사고가 났으면 한다", "남은 인생 동안 아픔만 겪으면서 살아라" 등 안데르센을 넘어 그의 가족을 겨냥한 선을 넘은 비난이 가득했다. 안데르센이 문제를 제기하는 게 당연한 상황이었다.

팰리스는 안데르센을 도와주고 있다. 경찰과 연락을 취하면서 처벌을 하고 안데르센 보호를 위해 노력 중이다. 영국 공영방송 'BBC'에 따르면 일부 가해자들은 벌써 사과 의사를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들은 "술에 취해 멍청한 짓을 했다"고 이야기한 것으로 파악됐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진=스카이 스포츠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