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황금 가면' 이휘향, 이현진-차예련 교제 반대…"욕심내지 마" 경고(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KBS 2TV '황금 가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황금 가면' 이휘향이 이현진, 차예련의 교제를 반대했다.

16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황금 가면'에서 고미숙(이휘향 분)은 아들 강동하(이현진 분)와 유수연(차예련 분)의 열애 사실을 알고 분노했다. 충격에 휩싸인 그는 "안되는 건 안되는 거야"라면서 두 사람을 갈라놓기로 마음먹었다.

고미숙은 유수연을 따로 불렀다. "우리 동하랑 사귄다는 얘기 들었는데 맞냐"라며 "복수에 집중해야지, 지금 연애할 시간이 어디 있어?"라고 단호하게 말했다. 또 "절대 아니라고 잡아떼더니 그거 다 거짓말이었냐, 억울하게 돌아가신 아버지 생각은 안 하냐"라며 "어떻게든 복수해야지! 이렇게 연애를 하냐, 그것도 불효야"라고 몰아세웠다.

고미숙은 이어 "한 사무실에서 일하다 보면 서로 마음이 갈 수도 있어. 근데 두 사람이 느끼는 감정은 사랑 아니야. 같은 아픔 겪는 사람끼리 공유하는 동지애야. 그걸 사랑으로 착각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고미숙은 "다른 생각 하지 말고 깔끔하게 복수만 하자. 일 망치면 안되잖아? 사람이 원하는 거 다 가지면서 살 수 없는 거야"라면서 "더이상 욕심내지 마"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다 이해했으리라 믿는다. 대답은 필요 없고 들을 생각도 없어. 그러니까 가 봐"라고 차갑게 굴었다. 유수연은 어쩔 수 없이 돌아서야 했다.

이후 유수연은 강동하의 마음을 떠봤다. "만약에 고회장님이 저를 마음에 안 들어하면 어쩌냐"라고 묻자, 강동하는 "절대 기죽지 말고 날 포기하지 마라. 어떤 경우가 와도 절대 수연씨 포기 안 한다"라며 안심시켰다.

유수연은 고미숙을 찾아가 진심을 전했다. "제가 많이 부족한 거 안다. 이혼녀에 애도 있고 회장님 마음에 안 찬다는 것도 안다. 근데 본부장님은 이런 제가 그래도 좋다 한다"라며 "본부장님 마음 놓치고 싶지 않다. 저도 많이 좋아한다"라고 고백했다. 이에 고미숙은 "지금 뭐하는 거냐. 내가 그렇게 말했는데? 복수 안 할 거야? 포기했어?"라며 분노했다.

그럼에도 유수연은 "복수 끝난 뒤에도 저희 마음 변함 없다면 그때는 허락해 주실 수 있냐"라고 물었다. 또 "이제 알아가는 단계다. 조금만 좋은 시선으로 지켜봐 주셨으면 한다"라며 간곡히 부탁했다.

고미숙은 두 사람 사이를 갈라놓기 위해 유수연의 전 남편 홍진우(이중문 분)를 이용했다. 이 가운데 유수연은 강동하에게 모든 사실을 털어놨다. 유수연은 자신이 어떻게든 고미숙을 설득하겠다고 밝혀 향후 전개에 궁금증을 높였다.

llll@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