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포츠계 사건·사고 소식

'오구 플레이 논란' 윤이나, 19일 스포츠공정위원회 개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컷뉴스

윤이나. KLPGA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이나. KLPGA 제공오구 플레이를 뒤늦게 신고한 윤이나(19)에 대한 스포츠공정위원회가 열린다.

대한골프협회는 16일 "골프 규칙 위반사항을 사후 신고한 윤이나의 징계 검토를 위한 스포츠공정위원회를 19일 개최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날 스포츠공정위원회는 비공개로 진행된다.

윤이나는 지난 7월25일 매니지먼트사를 통해 오구 플레이에 대한 사과문을 발표했다.

지난 6월16일 열린 한국여자오픈 1라운드 15번 홀에서 나온 오구 플레이가 문제였다. 당시 윤이나는 오구 플레이를 했지만, 신고 없이 넘어갔다. 이후 대회에 계속 출전하면서 에버콜라겐 퀸즈 크라운에서 우승하기도 했다. 윤이나는 에버콜라겐 퀸즈 크라운이 열리던 7월15일 대한골프협회에 오구 플레이를 신고했고, 한국여자오픈 성적은 실격 처리됐다.

오구 플레이를 숨긴 것은 골프 규칙을 관장하는 R&A에서도 무기한 출전 정지 대상이다. 윤이나는 "처음 겪는 상황을 어떻게 대처해야 할지 판단이 서지 않아 아무 조치 없이 플레이를 이어갔다"고 고개를 숙였다.

윤이나는 사과문 발표와 함께 대회 출전을 잠정 중단한 상태다.

한편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역시 대한골프협회의 징계 결과에 따라 후속 조치를 할 전망이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