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타와의 인터뷰

'모범가족' 박희순 "'마이네임' 이어 또 조폭…솔직히 부담됐다"[인터뷰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장다희 기자] 배우 박희순이 '마이네임'에 이어 '모범가족'에서까지 조직에 몸담는 인물을 연기해 부담스러웠다고 밝혔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모범가족'을 선보인 박희순은 16일 오후 화상 인터뷰를 갖고 이같이 말했다.

'모범가족'은 파산과 이혼 위기에 놓인 평범한 가장 동하가 우연히 죽은 자의 돈을 발견하고 범죄 조직과 처절하게 얽히며 벌어지는 범죄 스릴러다. 박희순은 극 중 마약 조직의 2인자이자 조직의 돈가방을 가로챈 동하를 추적하던 중 그를 이용해 사업을 확장하려고 하는 마광철 캐릭터를 맡았다.

앞서 박희순은 넷플릭스 오리지널 '마이네임'으로 조직에 몸 담은 캐릭터를 연기한 바 있다.

'모범가족'으로 비슷한 설정의 인물을 연기한 박희순은 "넷플릭스를 통해 국내 시청자뿐 아니라 해외 시청자까지 접할 기회가 생겼다"며 "소통할 수 있어서 영광이다. 기회가 다시 와서 좋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만약에 '마이네임'이 오픈된 후 '모범가족' 대본을 받았다면 안 했을 가능성이 높다. '마이네임'을 찍고 있을 때 대본을 받아서 고민을 많이 했다. 물론 캐릭터도 다르고 극 중 분위기도 달라서 차별화가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지만, 같은 배우가 같은 직종을 연달아 하는게 솔직히 부담스러웠다"라고 고백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희순은 "그런데 감독님이 '차별화를 둘 수 있을 것 같다. 걱정 안 해도 되겠다'는 말씀을 해주시더라"며 "그래서 저는 '이 작품은 힘 빼고 열연하지 않겠다, '마이네임'과는 다른 느낌을 주기 위해 노력하고, 그런 차원에서 열심히 하지 않겠다. 열연하지 않고 내려놓고, 힘을 빼겠다'고 말씀드렸더니 감독님도 그게 좋겠다며 찬성하시더라. '마이네임'과는 또 다른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아서 출연을 결심했다"라고 전했다.

박희순은 광철 캐릭터에 대해 "결핍에서 시작한다"고 소개하며, "가족을 그리워하는데 그리움의 대상이 조직이 됐다. '진짜 가족은 무엇인지'에서 시작한다. 복수심보다 가족은 무엇이고 또 어떤 의미가 있는지 물음을 계속 갖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또 그는 "기존에 봐왔던 건달의 복수심보다 가족에 대한 그리움부터 시작하며 다른 무언가를 보여줄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