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한국인 메이저리거 소식

탬파베이 감독 "최지만은 좋은 타자...극복할 것" [현장인터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케빈 캐시(45) 탬파베이 레이스 감독은 후반기 슬럼프를 겪고 있는 최지만(31)에 대한 믿음을 드러냈다.

캐시 감독은 16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브롱스의 양키스타디움에서 열리는 뉴욕 양키스와 원정경기를 앞두고 가진 인터뷰에서 후반기 부진한 얀디 디아즈(0.174/0.296/0.348)와 최지만(0.115/0.179/0.164)에 대한 생각을 묻는 질문에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그는 "두 선수 모두 팀을 위해 좋은 활약을 해온 선수들이다. 지금은 두 선수 모두 부진에서 벗어나기를 바라고 있다. 공격적으로 저점을 지나고 있다"며 생각을 전했다.

매일경제

캐시 감독은 최지만에 대한 믿음을 드러냈다. 사진= MK스포츠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특히 최지만에 대해서는 "이겨내고 있는중"이라며 어려운 시기를 보내고 있음을 인정했다.

캐시 감독의 말대로 최지만은 어려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최근 6경기에서 18타수 무안타 2볼넷 9삼진 기록중이다. 강하게 맞은 타구가 수비 시프트 정면으로 가고 보더라인콜에 루킹 삼진을 당하는 등 운마저 따라주지 않고 있는 모습.

캐시는 그럼에도 그에 대한 믿음을 놓지않은 모습이었다. "지만은 좋은 메이저리그 타자다. 그에 대한 자신감을 갖고 있다. 극복해낼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말을 이었다.

탬파베이는 이날 게릿 콜 상대로 디아즈(3루수) 브랜든 라우(지명타자) 랜디 아로자레나(우익수) 데이빗 페랄타(좌익수) 이삭 파레디스(2루수) 최지만(1루수) 테일러 월스(유격수) 호세 시리(중견수) 프란시스코 메히아(포수)의 라인업을 예고했다.

캐시 감독은 "콜은 누구에게도 좋은 매치업이 아니다"라며 쉽지않은 승부가 될 것임을 예고했다.

어깨 통증으로 지난 두 경기 결장했던 라우가 복귀했다. 라우는 "지난 밀워키 원정부터 통증이 있었다. 정확히 어떤 상황인지는 모르겠으나 통증이 생겼다. 다행히 우리 팀에 좋은 의료진이 있어서 잘 치료받았다"며 통증을 털어낸 상태라고 전했다. 그는 코티손 주사 치료를 받았다고 덧붙였다.

부상자 명단에 올라 있는 선수들도 복귀를 준비중이다. 마누엘 마고, 해롤드 라미레즈가 이미 트리플A에서 재활경기를 치르고 있고 완더 프랑코도 합류 예정이다. 캐시 감독은 "내일 아침 트리플A팀에 합류, 화요일 혹은 수요일부터 경기에 나설 것"이라고 예고했다.

[뉴욕(미국) =김재호 MK스포츠 특파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