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축구 해외파 소식

'이강인 위협 헤더슛-86분 활약' 마요르카, 빌바오와 0-0 무승부[경기종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사진] 이강인 /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노진주 기자] 이강인(21, 마요르카)이 86분 활약한 가운데 팀은 승점 1점을 가져왔다.

마요르카는 16일 오전 12시 30분(한국시간) 스페인 빌바오에 위치한 산 마메스에서 ‘2022-2023시즌 스페인 라 리가’ 아틀레틱 빌바오와 1라운드를 치러 0-0 무승부를 기록했다.

이강인을 비롯해 무리치, 다니엘 로드리게스, 바타글리아, 그르니에, 코스타, 코페테, 라이요, 발렌트, 마페오, 라이코비치(골키퍼)가 마요르카에서 선발로 출격했다.

이에 맞서는 빌바오는 비얄리브레, 베렝게스, 무니아인, 윌리엄스, 산세트, 베스가, 베르치체, 알바레즈, 비비안, 데 마르코스, 시몬(골키퍼)을 먼저 내보냈다.

전반 8분 빌바오가 선제골을 노렸다. 베스가가 회심의 중거리포를 날렸다. 하지만 골대를 강타했다.

빌바오가 공격을 퍼부었다. 전반 18분 베렝게스가 라인을 뚫고 문전으로 쇄도해 빠르게 슈팅까지 시도했다. 그러나 골키퍼 슈퍼세이브에 막혔다.

마요르카도 가만히 있지 않았다. 전반 20분 먼거리 프리킥을 얻었다. 하지만 무위에 그쳤다.

이강인은 중간중간 볼을 소유하며 마요르카의 공격 루트를 만들기 위해 애썼다. 한 차례 얼굴을 가격당하기도 했다.

전반 23분 하프라인 근처에서 볼을 소유해 문전으로 향하던 이강인은 빌바오의 산세트 오른팔에 얼굴을 맞았다. ‘동료’ 바타글리아가 쓰러져있는 이강인을 대신해 강하게 항의했다.

이 상황은 마요르카의 프리킥 기회로 이어졌다. 그러나 위협적인 상황은 나오지 않았다.

OSEN

[사진] 이강인 /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후반 20분 이강인이 이날 마요르카 최고의 유효슈팅을 만들어냈다. 우측면에서 날아오는 크로스에 이강인이 날아올라 공을 정확히 이마에 갖다 댔다. 슈팅은 골문으로 향했지만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이강인의 기가 막힌 헤더슈팅 전까지 냉정히 마요르카에서 인상적인 슈팅은 나오지 않았다. 이강인이 그 혈을 뚫었다.

빌바오는 유독 골 운이 따르지 않았다. 후반 37분 산 마메스와 가르시아의 발끝에서 연속 슈팅이 나왔지만 골대 불운과 수비 육탄방어에 막혔다.

이강인은 후반 41분 주니어와 교체돼 경기를 먼저 마쳤다.

이후에도 골은 나오지 않았다. 경기는 0-0 무승부로 마무리됐다.

/jinju217@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