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EPL 프리미어리그

투헬 “장군” 콘테 “멍군”… 경기 후 몸싸움 충돌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첼시 對 토트넘 2-2 ‘무승부’

쿨리발리 골로 첼시가 전반 압도

토트넘, 후반 전략 바꾸며 응수해

도발 세리머니 주고받은 두 감독

격한 언쟁 등 감정 싸움 끝 ‘퇴장’

2010년대 들어 급격히 성장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는 이제 슈퍼스타 선수뿐 아니라 지략과 지도력을 갖춘 최정상 지도자들까지 모여 자웅을 겨루는 무대가 됐다. 이 중 토트넘의 안토니오 콘테와 첼시의 토마스 투헬은 이런 EPL에서도 가장 전략적인 감독으로 손꼽힌다. 두 감독 모두 불같은 다혈질 성격으로 많은 이야깃거리를 만들어온 인물들이기도 하다.

이런 콘테와 투헬이 15일 영국 런던 스탬퍼드브리지에서 열린 2022∼2023 EPL 2라운드 경기에서 맞붙었다. 두 감독은 팬들의 기대대로 치열한 지략싸움을 펼쳐 경기는 결국 2-2 무승부로 끝났다.

세계일보

토마스 투헬 첼시 감독(왼쪽)과 안토니오 콘테 토트넘 감독(오른쪽)이 15일 영국 런던 스탬퍼드브리지에서 열린 2022∼2023 EPL 2라운드 경기가 끝난 뒤 몸싸움을 벌이고 있다. 런던=AF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첼시가 토트넘 에이스 손흥민에게 수비수 리스 제임스를 전담마크 시키는 맞춤전략으로 전반을 완벽하게 압도하고 칼리두 쿨리발리의 골까지 묶어 1-0으로 앞서나갔지만, 후반 중반 토트넘이 따라잡았다. 최전방에 새로 영입된 히샤를리송을 투입해 기존 스리백을 포백으로 전환하며 측면 공격수 손흥민과 데얀 클루세브스키를 중원 싸움에 가담시키는 극단적 전략 변화로 전반 이후 빼앗겼던 주도권을 되찾아왔고, 결국 후반 23분 피에르에밀 호이비에르의 동점 골이 나왔다.

하지만 첼시가 10분 만에 제임스의 골로 다시 달아났다. 절정의 컨디션을 보인 제임스를 측면 윙백으로 포지션을 전환해 적극적으로 공격에 가담시킨 것이 주효했다. 그러자 콘테 감독이 실점 직후 손흥민, 로드리고 벤탄쿠르를 빼고 영입생 이반 페리시치, 이브 비수마 등을 대거 투입해 만회에 나섰고, 후반 추가시간 코너킥 상황에서 해리 케인의 극적인 동점골이 나왔다. 투헬이 ‘장군’을 부르면 콘테가 ‘멍군’으로 응수하며 시시각각 경기가 변화한 일품 전략전이었다.

여기에 두 다혈질 감독의 신경전까지 경기 내내 이어졌다. 후반 중반 토트넘 동점골 때 콘테 감독이 격정적인 세리머니를 펼쳤고, 첼시 토마스 투헬 감독이 격앙된 반응을 보이며 첫 번째 충돌 상황이 벌어졌다. 골 상황에 앞서 첼시 카이 하베르츠에 대한 토트넘 로드리고 벤탄쿠르의 강한 태클이 파울 선언 없이 지나간 상황에 대한 신경전 등이 뒤섞여 감독 간 언쟁이 격화됐다. 투헬 감독은 제임스의 추가골 때 콘테 감독 앞을 지나가며 보란 듯이 세리머니를 펼치며 응수해 이들 간 감정이 더 격화됐다. 결국, 경기 종료 뒤 극단의 충돌이 발생했다. 극적인 동점을 만든 콘테 감독이 퇴장하며 가볍게 악수를 건내자 투헬 감독이 손을 강하게 잡아채며 몸싸움이 벌어졌고, 끝내 두 감독 모두 레드카드를 받아 퇴장을 당했다.

이에 따라 엄정난 전술전에 극한 감정싸움까지 연출한 두 감독의 라이벌 관계가 크게 부각되게 됐다. 과거 앨릭스 퍼거슨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감독과 아르센 벵거 아스널 감독의 라이벌전이 세계 축구팬들을 흥분시켰듯 두 열혈 전술가들의 향후 맞대결도 지속적인 주목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서필웅 기자 seoseo@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