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종합] 최여진 "허벅지·엉덩이 커져, 허경환에게 결혼하자 고백했다" ('미우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텐아시아

사진=SBS '미우새' 방송 화면.



배우 최여진이 개그맨 허경환을 이상형으로 꼽았다.

지난 14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는 최여진이 스페셜 MC로 출연했다.

현재 SBS 예능 '골 때리는 그녀들'에 출연 중인 최여진은 축구를 하며 옷 사이즈가 다 변했다며 "종아리, 허벅지, 엉덩이가 너무 벌크업이 되면서 남자 바지를 입었더니 맞더라, 여자 옷은 좀 낀다"고 밝혔다. 이에 MC들이 김종국과 비슷하다고 하자 "김종국과는 다르다. 나는 즐거운 레저 담당"이라고 말했다.

최여진은 축구의 매력에 대해 "살면서 이런 다양한 감정을 느낄 수 있나 싶다, 골맛이 있다"라고 설명했다. 이에 신동엽이 “남자친구가 있는데 운동을 못 하게 하면 어떨 것 같냐”고 묻자 최여진은 "이기적이지 않나"며 "내가 좋아하는 걸 못 받아들이는 남자는 못 만날 것 같다"고 밝혔다.
텐아시아

사진=SBS '미우새' 방송 화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여진은 '미우새' 아들 중 이상형이 있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그 주인공은 바로 허경환. 최여진은 "같이 있을 때 웃고 즐거운 게 중요한데 굉장히 다정하고 운동도 열심히 하고 사업도 열심히 하지 않나"라며 "키는 뭐 크면 좋겠지만"이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과거 최여진은 허경환에게 결혼하자고 말한 적도 있다고. 끄는 "이런 사람이면 괜찮겠다고 생각했다. 그만큼 재밌다는 것"이라며 "(허경환의 고향인) 통영 가봤는데 굉장히 뭔가 잔잔하고 따뜻했다, 그런데 굴 한 번 안 보내주더라"고 말했다.

최여진은 소탈한 반전 매력을 뽐내기도 했다. 그는 "평소 남이 쓰던 물건을 잘 주워온다"라며 좋은 물건이 나오면 경비 아저씨한테 1순위로 연락 온다고 밝혔다. 이어 자신만의 휴지 1장 사용법까지 공개해 놀라움을 안겼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