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조현 "母, 보이스피싱 당해…SNS로 공개하자 돈 돌려받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채태병 기자]
머니투데이

/사진=KBS2 예능 '자본주의학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조현이 자신의 어머니가 보이스피싱을 당했던 일화를 밝혔다.

14일 오후 방송되는 KBS2 예능 '자본주의학교'에서는 보이스피싱의 유형과 예방법 등이 다뤄진다.

공개된 예고에 따르면 조현은 "어머니가 보이스피싱을 당했다. 범인이 제 본명과 가명, 강아지 이름까지 알고 있더라"며 "저희 어머니한테 연락해 '핸드폰 액정이 망가져 보험을 들어야 한다'며 원격 제어 앱으로 (어머니 스마트폰을) 조종했다"고 말했다.

그는 "어머니는 (범인을) 저라고 생각해 계좌번호와 비밀번호까지 다 알려줬다"며 "그래서 송금이 아니라 원격 조종으로 거액의 돈을 빼갔다"고 설명했다.

이어 "제가 촬영이 끝난 뒤 집에 들어가고 있는데, 엄마가 전화를 해 '돈이 왜 이렇게 빠졌냐'고 물었다"며 "저는 상황을 모르니 '나 촬영 중이었는데 무슨 소리냐'고 답했고, 어머니와 저 모두 당황했다"고 회상했다.

상황을 파악한 어머니는 경찰에 신고했고, 조현은 너무 화가 나 자신의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보이스피싱 피해 사실을 공개했다. 조현은 "너무 화가 나서 SNS 계정에 글을 올렸다"며 "근데 몇 시간 후에 돈이 다시 엄마 계좌로 들어왔다"고 전했다.

조현은 "근데 돈을 입금한 이름이 전혀 모르는 사람이었다. 그 사람이 말하길 모르는 돈이 들어와 겁이 나 다시 보냈다 하더라"고 말했다. 이에 함께 자리한 보이스피싱 전문가는 "범인이 이용하는 대포 통장의 주인이 깜짝 놀라 (돈을) 반환한 것"이라며 "범인이 돈을 받았으면 절대 안 돌려줬을 거다"라고 분석했다.

채태병 기자 ctb@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