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물가와 GDP

뛰는 물가에 수해 피해까지… 추석 물가 잡힐까 [세종PICK]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른 추석을 앞두고 장바구니 물가가 고공행진을 하고 있다. 폭염과 곡물가격 상승 등으로 농축산물 가격이 상승한데다, 주초에 쏟아진 집중호우까지 겹치면서 오름세가 이어질 것이란 전망이다. 정부는 비축물량을 대거 풀고 할당관세를 조정하는 등 물가 잡기에 총력전을 펴고 있다.

13일 정부에 따르면 이번 집중호우로 인한 농작물 침수·낙과 피해 면적(12일 현재)은 879㏊이며, 8만6552마리의 가축폐사 피해가 발생했다.

세계일보

12일 충북 청주시 흥덕구의 한 호박 재배농장에서 농민들이 집중호우로 차오른 빗물을 빼내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농경지 피해로 주요 농산물 도매가격도 상승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농산물유통정보 기준으로 지난 11일 무 20㎏ 도매가격은 일주일 전보다 26.5% 상승한 2만9000원에 달했다. 같은 기간 배추 10㎏ 가격은 4.6% 오른 2만360원, 감자 20㎏ 가격은 8.5% 오른 4만4840원으로 조사됐다.

농산물 가격은 앞으로 날씨에 큰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많은 비가 내린 후 폭염이 이어지면 무름병(배추·무)과 탄저병(고추) 등의 병해 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 이럴 경우 도매가격 상승으로 이어져 고스란히 소비자 부담으로 이어질 수 있다.

방기선 기획재정부 1차관은 지난 12일 비상경제차관회의를 열고 “강우 이후 고온에 따른 병해 발생이 우려된다”며 “하우스·과수원·축사 등 취약시설 점검과 응급복구에 힘쓰는 한편, 중부권이 주산지인 배추·무·감자·사과·배 등을 중심으로 관계기관 합동 작황관리팀을 운영해 병해충 방제, 약제 할인지원 등 선제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최근 물가는 가파른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특히 농축산물 가격 급등세로 20대 성수품 평균가격이 7월 말 기준 전년 추석기간 대비 7.1% 상승했다.

세계일보

방기선 기획재정부 차관이 1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5차 비상경제차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기획재정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에 정부는 20대 성수품 가격을 1년 전 수준으로 낮추겠다는 목표다. 이를 위해 23만t의 성수품 공급과 할당 관세 도입 등 가용수단을 총동원한다는 방침이다. 지난해 추석기간의 1.8배인 650억원의 할인쿠폰을 제공하고, 1인당 사용 한도도 2만~3만원으로 확대했다.

오는 15일부터 시작되는 추석맞이 농축수산물 할인대전을 비롯해 대형마트·온라인·전통시장 등에서 20대 성수품을 20∼30% 할인된 가격에 판매한다. 여기에 업계 자체할인까지 더하면 채소류와 수입 소고기는 최대 40%, 명태·고등어·오징어 등은 최대 50%까지 할인될 것으로 정부는 전망하고 있다.

하지만 실제 추석 물가가 잡힐지는 미지수다. 아직 폭우가 끝나지 않았다는 기상관측대로라면 비피해 규모가 더욱 커질 수 있다. 여기에 폭우 후 폭염까지 이어지면 농산물 공급에 차질을 빚게 된다. 공급 부족에 추석 수요가 겹치면서 상승 압박이 커질 수 있다는 전망이다.

세계일보

지난 11일 오후 서울 시내 한 대형마트에서 소비자들이 장을 보고 있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제곡물가격도 여전히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유엔식량농업기구(FAO)가 집계하는 세계식량가격지수는 지난달 140.9로, 평균(100)을 크게 상회하고 있다. 세계식량가격지수는 지난 3월 159.7을 기록해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국제곡물가격이 통상 1∼2분기 시차를 두고 국내에 영향을 끼치는 것을 고려하면 여전히 물가 상승 요인으로 작용한다는 분석이다.

세종=안용성 기자 ysahn@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