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수영 괴물' 황선우, 주 종목 아닌 접영 100m서 기록 보유자 꺾고 우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박윤서 기자) '수영 괴물' 황선우(19·강원도청)가 접영 100m에서 한국 기록 보유자를 꺾고 1위에 올랐다.

황선우는 13일 전주완산수영장에서 열린 제41회 대통령배 전국수영대회 남자 일반부 접영 100m 결승에서 53초02의 기록으로 1위에 등극했다.

지난 2020년 11월 양재훈(강원도청)이 국가대표 선발대회에서 기록한 52초33 기록을 갈아 치우진 못했지만, 주 종목이 아닌 접영 100m에서 우승을 거머쥐었다. 황선우의 주 종목은 자유형 100m와 200m다.

황선우의 뒤를 이어 2위는 53초32를 기록한 문승우(전주시청), 3위는 53초35로 통과한 장인석(제주시청, 53초35)이 차지했다. 한국 기록 보유자인 양재훈은 53초79로 4위에 머물렀다.

전날 황선우는 남자 일반부 자유형 50m 결승에서도 한국 기록을 보유한 양재훈을 제치고 1위에 올랐다. 자유형 50m 또한 주 종목이 아니지만, 우승을 차지하는 괴력을 발휘했다. 이로써 이번 대회에 출전한 두 종목 모두 우승을 달성했다.

황선우는 지난 6월 말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열린 2022 국제수영연맹(FINA) 세계수영선수권대회 이후 약 한 달 반 만에 실전 경기를 치렀다. 황선우는 세계수영선수권대회 남자 자유형 200m 결승에서 1분44초47로 한국 신기록을 세우며 은메달을 획득하는 쾌거를 이뤘다.

사진=연합뉴스

박윤서 기자 okaybye@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