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2 (토)

'불후의 명곡' 지현우 "음악 힘들어 배우 활동 시작, 대박 났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거리 그오빠 지현우가 원래는 음악을 먼저 시작했다고 밝혔다.

13일 방송된 KBS 2TV '불후의 명곡'에 밴드 사거리 그오빠가 출연했다. 사거리 그오빠의 지현우와 윤채는 친형제 사이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윤채는 "15년 동안 넥스트의 키보드였다. 고 신해철 선생님과 친분이 각별했다"면서 "김태원 선생님의 곡 작업을 도와주기도 했다"고 밝혔다.

지현우는 문차일드 객원 기타리스트로 데뷔했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지현우는 "원래는 음악을 먼저 시작했다. 음악이 힘들어서 배우 활동을 시작했는데 대박이 나버린 것"이라고 설명했다.

[유은영 스타투데이 객원기자]

사진ㅣKBS 2TV 방송 화면 캡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