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맛있는 녀석들’ 홍윤화, 진실의 미간으로 선보인 바다 먹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개그우먼 홍윤화가 ‘먹뚱이’로 남다른 존재감을 과시했다.

홍윤화는 지난 12일 방송된 iHQ ‘맛있는 녀석들’ 삼시몇끼 어촌 편 특집에서 대게탕부터 오징어회 초무침까지 폭풍 먹방과 깨알 상식을 선보이며 시선을 사로잡았다. 특히 경북 울진 으로 떠난 그녀는 지역 특색이 돋보이는 맛깔나는 음식을 먹으며 시청자들의 군침을 유발했다.

이날 홍윤화는 “여기까지 오는 데 바람이 많이 불어 날아갈 뻔했다”라면서 오프닝부터 귀여운 매력을 발산하는가 하면 처음 진행하는 ‘삼시몇끼 어촌 편’ 특집에 기대감을 드러냈다.

매일경제

홍윤화 사진=iHQ <맛있는 녀석들> 방송 캡처


이후 그녀는 “바닷가 지역에서는 김치를 담글 때 소금물 대신 바닷물을 사용한다”고 깨알 먹지식을 뽐냈다. 또한 아침 식사로 나온 대게탕, 오징어회 초무침까지 진실의 미간까지 보이며 쉼 없이 숟가락질을 이어갔다.

또한 “언제 어디서 먹을 줄 모른다”면서 차에 항상 싣고 다니는 김을 멤버들에게 나눠주며 남다른 식성의 멤버들 마저 놀라게 했다. 홍윤화는 “차에 비상등 이런 건 없어도 먹을 건 있다”며 ‘막뚱이’다운 매력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홍윤화는 김민경, 문세윤이 저녁 먹거리를 구하기 위해 배를 타고 낚시에 나선 사이, 숙소에서 남편 김민기와 ‘꽁냥’거리는 모습으로 보는 이들의 질투를 자아내기도. ‘독거노인’ 유민상은 “노총각 앞에서 이런다”며 “아직도 그렇게 좋냐”고 부러움을 드러내기도. 홍윤화는 “같이 있으면 재밌다”면서 남편에 대한 애정을 과시했다.

이어 가자미조림 식사에서 ‘한 입만’에 당첨된 홍윤화는 오징어찜 안에 밥을 집어넣는 기발한 방법으로 역대급 ‘한 입만’을 선보이는 데 성공했다.

[김나영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