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독일 '분데스리가'

축구 국가대표 정우영, 개막 2경기 연속 벤치…주전 경쟁 빨간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소속팀 프라이부르크는 도르트문트에 1-3 역전패

연합뉴스

정우영의 지난 시즌 경기 장면
[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한국 축구 국가대표 정우영(23)이 개막 2경기 연속 벤치를 지킨 독일 프로축구 프라이부르크가 보루시아 도르트문트에 역전패했다.

프라이부르크는 13일(한국시간) 새벽 독일 프라이부르크의 유로파파크 경기장에서 열린 2022-2023시즌 분데스리가 2라운드 홈 경기에서 선제골을 넣고도 1-3으로 졌다.

지난 시즌 정규리그에서만 5골을 넣으며 프라이부르크 주전으로 활약한 정우영은 새 시즌 개막 2경기 연속으로 교체 명단에만 이름을 올렸다.

빈첸조 그리포, 롤란드 살라이, 도안 리츠 등 정우영의 경쟁자들이 2경기 연속으로 공격 2선에 선발 출전했다.

프라이부르크는 아우크스부르크와 개막전에서 4-0으로 크게 이긴 터여서 선발 명단에 큰 변화를 주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정우영은 교체로 투입되지도 못했다.

연합뉴스

결정적 실수 범한 프라이부르크의 플레컨 골키퍼
[EPA=연합뉴스]


정우영으로서는 2022 카타르 월드컵이 펼쳐지는 시즌, 시작부터 힘겨운 주전 경쟁을 펼쳐야 하는 상황을 맞았다.

프라이부르크는 전반 35분 스트라이커 미카엘 그레고리치의 헤더로 기선을 제압했다.

이후 강팀 도르트문트의 공격을 잘 막으며 승리를 눈앞에 두는 듯했지만, 후반 32분 골키퍼 마르크 플레컨의 결정적인 실수가 패배의 빌미가 됐다.

도르트문트 제이미 바이노기튼스가 약 30m 거리에서 시도한 중거리 슈팅이 플레컨의 정면으로 향했다. 플레컨이 충분히 처리할 수 있는 슈팅이었으나 펀칭한 공은 뒤로 넘어가 골대 안으로 향했다.

플레컨은 머리를 감쌌다.

행운의 득점으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린 도르트문트는 후반 39분 유수파 무코코 후반 43분 마리우스 불프의 연속골로 승리를 거머쥐었다.

ahs@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