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무조건 재밌다"…'변호사 쉬헐크', 헐크와 다른 슈퍼히어로 변호사의 등장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일보

타티아나 마슬라니와 캣 코이로 감독, 그리고 제시카 가오 각본가가 '변호사 쉬헐크'의 화상 기자 간담회에 참석했다. 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헐크와는 다른 매력을 지닌 쉬헐크가 안방극장을 찾는다. '변호사 쉬헐크'의 캣 코이로 감독은 작품을 향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12일 디즈니+ 마블 오리지널 시리즈 '변호사 쉬헐크'의 화상 기자 간담회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타티아나 마슬라니와 캣 코이로 감독, 그리고 제시카 가오 각본가가 참석했다.

'변호사 쉬헐크'는 평범한 일상을 살아가던 검사 제니퍼 월터스(타티아나 마슬라니)가 갑작스러운 사고로 인해 거대한 몸과 강력한 힘을 가진 쉬헐크로 거듭나며 세계 최초로 슈퍼휴먼들을 전담하는 슈퍼히어로 변호사가 되는 이야기를 담는다. 변호사의 직업적 특성과 슈퍼히어로라는 정체성을 모두 갖춘 캐릭터가 작품에 새로운 매력을 더한다.

또한 '어벤져스' 원년 멤버인 헐크 캐릭터로 사랑받는 마크 러팔로부터 '인크레더블 헐크'에서 처음 등장한 에밀 브론스키 역의 팀 로스, '닥터 스트레인지: 대혼돈의 멀티버스' 웡 캐릭터로 대중을 만난 베네딕트 웡 등 기존 MCU에서 활약해온 대표 캐릭터들이 대거 합류했다. 많은 이들이 '변호사 쉬헐크'를 향한 기대감을 드러내고 있는 이유 중 하나다.

독특한 매력의 캐릭터

한국일보

타티아나 마슬라니가 '변호사 쉬헐크'의 화상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타티아나 마슬라니는 제니퍼 월터스와 쉬헐크의 모습을 모두 섬세하게 그려냈다. 그는 헐크의 어마어마한 팬덤을 언급하며 "영광이면서도 부담감이 있었다"고 쉬헐크 역을 맡은 소감을 밝혔다. 또한 "액션 신에 있어서는 스턴트우먼이 두 분이 계셨다. 같이 쉬헐크 연기를 했다. 어떻게 움직이는 게 좋을지 많이 논의했다"고 전했다.

그가 생각하는 캐릭터의 차별화된 매력에 대해서도 들을 수 있었다. 타티아나 마슬라는 "대본 자체가 너무 재밌게 돼 있었다. 작가님께서 독특한 목소리를 쉬헐크 캐릭터에 주셨다. 유머 자체도 독창적이었다. 쉬헐크는 카메라를 통해서 시청자들과 직접 대화할 수 있다. 본인이 캐릭터라는 걸 안다"고 했다. 이가 시청자들과 쉬헐크가 가까워지는데 도움을 줄 듯하다고 말하기도 했다.

슈퍼 휴먼 타티아나 마슬라니

한국일보

캣 코이로 감독이 '변호사 쉬헐크'의 화상 기자 간담회에 참석했다. 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캣 코이로 감독과 제시카 가오 각본가는 타티아나 마슬라니가 캐릭터와 잘 어울린다고 생각했던 순간을 떠올렸다. 캣 코이로 감독은 "타티아나 마슬라니 배우의 이전작을 보면서 인간적인 감정을 잘 다룬다고 생각했다. 감정의 진폭이 큰 배우더라"고 했다. 이어 "모션 캡처 슈트에 점을 찍어놓은 상태에서도 인간적인 면모를 드러내는 연기를 해줬다. '배우로서 슈퍼 휴먼이 아닌가'라는 생각이 들 정도였다"고 말했다.

제시카 가오 각본가는 타티아나 마슬라니가 '대단한 배우'라고 했다. "타티아나 마슬라니 배우가 세트장에 들어서자마자 쉬헐크라는 걸 알 수 있었다. 대단한 경험이었다. 내가 쓴 텍스트가 살아서 인간의 모습으로 바로 변화되는 모습이 보였다"는 게 제시카 가오 각본가의 설명이다.

쉬헐크와 헐크의 차이점

한국일보

'변호사 쉬헐크'가 공개를 앞두고 있다. 이 작품은 평범한 일상을 살아가던 검사 제니퍼 월터스가 갑작스러운 사고로 인해 거대한 몸과 강력한 힘을 가진 쉬헐크로 거듭나며 세계 최초로 슈퍼휴먼들을 전담하는 슈퍼히어로 변호사가 되는 이야기를 담는다. 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쉬헐크를 연기하는 동안 타티아나 마슬라니에게 어려움은 없었을까. 그는 "모션 캡처 슈트를 입어야 했다. 거울을 보면 쉬헐크가 아니라 웃긴 잠옷을 입은 내 모습이 보였다"고 했다. 그러나 이가 오히려 캐릭터를 잘 파악할 수 있게 도왔다고 밝혔다. 타티아나 마슬라니는 "이질적으로 보이는 내 모습을 보면서 제니퍼 월터스가 처음 쉬헐크로 변한 자신의 모습을 봤을 때 어떤 느낌이었을지 잘 이해할 수 있었다"고 했다. 첫 코미디물에 도전하는 만큼 걱정을 했지만 다른 배우들의 도움 덕에 즐겁게 촬영했다고도 이야기했다.

제작진, 그리고 타티아나 마슬라니의 노력으로 완성된 쉬헐크와 앞서 큰 사랑을 받아온 헐크의 차이점에 대해서도 들을 수 있었다. 타티아나 마슬라니는 "제니퍼 월터스는 본인을 쉬헐크로 만드는 두려움, 분노를 통제할 수 있다. 그러나 헐크는 그렇지 않다. 그래서 15년 동안 외딴 섬에 가서 있어야 했다"고 설명했다.

공감 유발하는 '변호사 쉬헐크'

한국일보

제시카 가오 각본가가 '변호사 쉬헐크'의 화상 기자 간담회에 참석했다. 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캣 코이로 감독과 제시카 가오 각본가는 관전 포인트를 설명했다. 캣 코이로 감독은 "'나는 누구인가'라는 정의를 내리는데 외부의 시선이 얼마나 큰 영향을 미치는지에 대해 흥미롭게 다룬다. 그런 부분을 눈여겨봐달라"고 했다. "이 시리즈는 무조건 재밌다. 많이 웃어달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제시카 가오 각본가는 "MCU 쪽 많은 영화, 시리즈를 보면서 즐겁기는 하지만 공감이 되지 않았던 분들이 있을 거다. 우리 시리즈를 보면서 '내 얘기를 하는구나'라고 느껴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걸 보는 시간만큼은 근심, 걱정을 잊어달라"고 당부해 시선을 모으기도 했다.

한편 '변호사 쉬헐크'는 오는 18일 글로벌 동시 공개된다. 매주 1편씩 총 9개의 에피소드를 만나볼 수 있다.

정한별 기자 onestar101@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