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나는 솔로’ 9기 옥순, 악성 DM에 일침…“열폭하는 거 눈물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나는 솔로’ 9기 옥순이 악성 DM,을 보낸 누리꾼에게 일침을 가했다.

옥순은 지난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한 누리꾼에게 받은 DM을 공유했다.

옥순이 공개한 DM속 누리꾼은 “당신 광수 너무 들이대서 싫다고 하다가 정신과 의사라고 하니까 올인해서 목숨 걸고 들이댄 거 맞잖아. XX 김치X아”라고 했다.

이에 대해 옥순은 “내가 대댓글 달아서 무서웠나. 겁 먹어 글 삭제하고 DM으로까지 열폭하는 거 눈물난다”며 “앞으로는 공개적인 곳에 악플을 달아줘”라고 전했다.

이어 그는 “뭐 눈에는 뭐만 보인다고 김치녀 눈에는 김치녀가 보이는 법, 그걸 바로 투사라고 한단다 얘야”라고 일침을 가했다.

한편, 옥순은 ENA, SBS플러스 ‘나는 솔로’에 출연 중이다.

양광모 온라인 뉴스 기자

사진=옥순 인스타그램

양광모 온라인 뉴스 기자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