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편스토랑' 이찬원 "15년 막창집 아들…1년 365일 아버지 도왔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이찬원 /제공=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김영진 기자 = 가수 이찬원이 15년 막창집 아들의 추억을 회상한다.

12일 방송될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안주'를 주제로 한 44번째 메뉴 개발 대결 결과가 공개된다. 그중 이찬원은 아버지가 직접 손질해서 보내주신 '대구 막창'으로 초특급 막창 안주 메뉴를 만든다. 이 과정에서 이찬원은 부모님이 15년 넘게 운영하신 막창집과 관련된 다양한 추억 이야기를 털어놓는다.

이날 공개된 VCR 속 이찬원은 아버지가 보내주신 '대구 막창'을 받고 "고향의 숨결"이라며 기뻐했다. 실제로 이찬원의 부모님은 15년이 넘게 대구에서 막창집을 운영한 것으로 유명하다. 이찬원은 "15년 넘게 막창집을 했다. 설, 추석 때도 쉬지 않고 1년 365일 연중무휴였다. 그래서 1년 365일 도와드렸던 것 같다"라고 회상했다.

이어 이찬원은 아버지의 사랑이 담긴 '대구 막창'을 꺼내 굽기 시작했다. 특히 막창집 아들 15년 경력을 입증하듯 집에서도 누구나 맛있게 막창을 구울 수 있는 특급 비법을 공개했다. 뿐만 아니라 아버지 노하우가 담긴 곁들임 메뉴 양파절임 레시피를 공개하기도 했다.

양파절임을 만들기 위해 중식도로 능숙하게 양파를 썰다 추억에 잠긴 이찬원은 "옛날 생각 많이 난다. 부모님이 가게(막창집) 하실 때 양파를 정말 많이 썰었다. 부모님 도와드린다고 하루 종일 양파 썰다가 칼에 손이 베이기도 했다. 아직도 그때 베어서 다친 손가락에 감각이 없다"라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당시 이찬원은 부모님이 걱정하실까봐 다쳤다고 바로 말하지 못했다는 전언이다.

그렇게 15년 동안 운영한 막창집이지만 이제는 문을 닫았다. 이찬원은 "아버지가 17~18kg 빠질 정도로 몸이 안 좋아지셔서, 내가 그만두시라고 했다"라고 그 이유를 밝혔다.

12일 오후 10시 30분 방송.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