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최윤영 "이효리 백업댄서 될 뻔…지원해 단번에 합격" (백반기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최윤영이 이효리의 백업댄서가 될 뻔했다고 밝힌다.

12일 오후 8시 방송되는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이하 '백반기행')에서는 축구와 사랑에 푹 빠진 재기발랄한 배우 최윤영과 항구의 맛을 찾아 전남 목포로 떠난다.

데뷔 14년 차 배우 최윤영이 일일 식객으로 '백반기행'을 찾았다. KBS 마지막 공채 탤런트 출신으로, 다양한 작품을 통해 젊은 층부터 어르신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그는 범상치 않은(?) 발재간을 선보이며 등장해 식객 허영만을 깜짝 놀라게 했다. 최윤영은 "축구에 푹 빠져있다"면서 축구 예능에서 악바리 수비수로 맹활약 중인 근황을 전했다.

특히 오늘 방송에서 '대세 배우' 손석구와의 인연을 공개한다. 연예계 마당발로 친화력을 자랑하는 최윤영은 "한 번 작품을 같이 하면 앞장서서 모임을 추진해 동료들과의 인연을 놓지 않고 계속 이어간다"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드라마에서 만난 상대 배우 손석구와도 절친한 사이라며 "최근 커피차를 선물 받았다"고 전해 모두를 설레게 했다. 손석구를 향한 식객의 뜻밖의(?) 거침없는 고백도 공개된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한 가수 이효리의 백업 댄서가 될 뻔했다고 전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학창 시절부터 춤에 일가견이 있었다"며 "대학생이 된 후 이효리 백업 댄서 모집 공고를 보고 지원했다"고 한다. 결과는 단번에 합격이었지만 "춤의 길로 가려면 연기를 그만둬야 했다"면서, 연기와 춤의 갈림길에서 연기에 전념하기로 한 그는 아직도 그 끼를 주체하지 못해 "시간 날 때마다 춤을 춘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노래만 나오면 자동으로 몸이 움직인다는 최윤영의 댄스 실력도 만나볼 수 있다.

한편 두 식객은 항구의 도시 목포에서 빼놓을 수 없는 싱싱한 해산물을 맛본다. '믿고 먹는다'는 공무원 추천 맛집에서 목포식 병어회를 먹는다. 병어회 하나 시켰을 뿐인데 백반집 못지않게 한 상 가득해 눈길을 끌었다. 뱃살과 등살을 구분해 먹는 재미가 있는 병어회는 물론, 이 집의 메인메뉴 깡다리와 병어알 가득 들어있는 매콤달콤한 깡다리찌개까지 푸짐한 한 상에 최윤영은 "역시 전라도 인심!"이라며 엄지를 치켜세웠다. 먹을 때마다 최윤영이 "처음 먹어보는 맛이다"라며 감탄을 쏟아낸 목포 밥상이 공개된다. 12일 오후 8시 방송.

사진 = TV조선

김예은 기자 dpdms1291@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