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손흥민, 첼시 상대로 첫 골 사냥 나선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투데이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오른쪽)과 해리케인. (AP/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22-2023시즌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개막전에서 도움으로 첫 공격포인트를 올린 손흥민(토트넘)이 첼시를 상대로 골 사냥에 나선다.

토트넘은 15일 0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스탬퍼드 브리지에서 첼시와 2022-2023 EPL 2라운드 원정 경기를 치른다.

6일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사우샘프턴과의 1라운드에서 4-1 대승을 거둔 토트넘은 2연승에 도전한다.

두 팀은 지난 시즌 리그 두 경기와 리그컵 준결승에서 만났는데, 토트넘이 모두 졌다. 적극적인 영입으로 전력을 보강해온 토트넘에게 첼시와의 맞대결은 화력을 점검할 무대로 평가된다.

사우샘프턴과의 경기 당시 토트넘의 ‘공격 듀오’ 손흥민과 케인이 모두 득점을 올리지 못한 가운데 토트넘에선 라이언 세세뇽과 에릭 다이어, 데얀 쿨루세브스키가 골 맛을 봤다.

손흥민은 1-1로 팽팽하던 전반 31분 다이어가 머리로 넣은 역전 결승 골 때 크로스로 도움을 기록하며 시즌 첫 공격 포인트를 챙겼다.

첼시전에는 이번 여름 팀에 합류한 브라질 출신 공격수 히샤를리송이 본격적으로 가세해 공격진에 힘을 보탤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시즌을 앞두고 에버턴에서 토트넘으로 옮긴 히샤를리송은 지난 시즌 경기 중 관중석으로 조명탄을 던진 일로 징계를 받아 개막전엔 뛰지 못했다.

지난 시즌 맨체스터 시티, 리버풀에 이어 EPL 3위에 올랐던 첼시는 에버턴과의 원정 1라운드에서 조르지뉴의 페널티킥 득점으로 1-0으로 승리한 뒤 홈 개막전에서 토트넘을 만난다.

[이투데이/강문정 기자 (kangmj@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