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고딩엄빠' 정태익, 통신비 30만원→렌탈비 최다? 이혜리♥김윤배에 경고 "완전 사치" [Oh!쎈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김예솔 기자] 김윤배, 이혜리 부부의 경제 상황이 공개 됐다.

9일에 방송된 MBN '고딩엄빠2'에서는 김윤배, 이혜리 부부의 경제 진단이 공개 됐다.

이날 고3에 아이를 갖게 된 세 아이의 엄마, 아빠인 이혜리, 김윤배 부부의 일상이 공개 됐다. 두 사람은 고부 갈등 때문에 부부싸움을 하는 일이 잦았지만 이혜리는 시어머니의 음식도 챙기며 문제를 적극적으로 해결하려는 모습을 보였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윤배는 "경제적인 부분을 개선하고 싶다"라고 말했다. 이혜리는 "월급이 한 달에 200만원 정도인데 280만원 정도 쓰는 것 같다"라며 가정 경제의 적자문제를 심각하게 생각했다.

이날 93만 구독자를 보유한 재테크 크리에이터이자 재무상담가 정태익이 이혜리와 김윤배 부부의 집에 방문했다. 두 사람은 "돈이 벌어도 벌어도 없다"라고 고민을 이야기했다. 정태익은 "자료를 보면서 어디서 돈이 새는지 봐야 할 것 같다"라고 말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태익은 두 사람의 청약 통장을 확인했다. 정태익은 "청약 통장은 한 달에 10만원은 넣어야 인정이 된다"라고 조언했다. 이어 정태익은 통장 잔고가 0원이라는 사실에 충격을 받았다. 급기야 두 사람은 이율 5% 적금을 아이 병원비 때문에 깼다고 이야기했다. 김윤배는 "혜리가 치킨이 먹고 싶다고 해서 전 날 돈을 써서 적금을 깼다"라고 말해 한숨이 나오게 했다.

또, 정태익은 통신비가 한 달에 1인 평균 30만원이라는 사실을 지적했다. 정태익은 "통신비는 한 달에 3, 4만원만 나와야 한다. 신제품 사지 말라는 얘기"라며 "돈을 모으려면 불편해야한다. 휴대폰 소액결제는 차단해둬야 한다. 돈이 없으면 안 사는 거다. 그건 우리한테 사치다"라고 조언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정태익은 두 사람이 렌탈비가 지나치게 많다고 이야기했다. 부부는 에어컨, 정수기, 건조기에 침대까지 렌탈하고 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급기야 렌탈 중인 공기청정기는 사용하지 않고 있었다.

정태익은 "앞으로는 절대 렌탈하면 안된다. 지금 소비패턴은 한 달에 6,700만원 버는 사람들이다. 지금 이대로 가면 파산이다"라고 경고했다. 정태익은 적금을 통해 돈을 모으고 청약으로 내 집 마련을 해야한다고 이야기했다.
/hoisoly@osen.co.kr
[사진 : MBN '고딩엄빠2' 방송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