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프로배구 V리그

남자배구, 태국에 충격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 남자배구 대표팀이 한 수 아래로 여겼던 태국에 충격적인 역전패를 당했다.

세계랭킹 32위 한국은 9일 태국 나콘빠톰 시티에서 열린 2022 아시아배구연맹(AVC)컵 A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태국(52위)에 세트스코어 2-3(25-17 25-23 19-25 23-25 12-15)으로 패했다. 전날 홍콩(89위)을 3-0으로 꺾은 한국은 3개 팀이 속한 A조에서 1승 1패로 2위를 했다. 이로써 한국은 예선 2라운드에서 C조 1위 일본(9위)과 11일, C조 2위 호주(40위)와 12일에 만난다. 2경기에서 모두 승리해야 준결승에 진출할 수 있다.
서울신문

득점하고 환호하는 한국 대표팀 - 아시아배구연맹 인스타그램 캡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임도헌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8년 만의 AVC컵 우승을 목표로 대회에 출전했지만, 홈팀 태국에게 불의의 일격을 당했다.

이날 한국은 1, 2세트를 따냈지만 이후 쏟아진 범실로 3, 4세트를 연달아 빼앗겼다. 5세트에도 범실과 수비 실패로 계속 리드를 허용하다 역전을 못하고 패배했다.

한국과 태국의 대표팀 역대 전적은 13승 3패가 됐다. 태국과 맞대결에서 13연승을 달렸던 한국은 2016년과 2018년 AVC컵에서 연패한 데 이어 이날 패배로 최근 3연패를 당했다. 이번 대회에는 전광인(현대캐피탈)과 정지석(대한항공)이 빠지긴 했지만 V리그 핵심 선수들이 대거 포함된 ‘정예 멤버’가 출전했다.
서울신문

한국을 꺾고 기뻐하는 태국 - 아시아배구연맹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장형우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