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서인국, ♥오연서에 '심쿵' 고백…"결국 목적지는 너" (미남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기자) 배우 서인국이 '심쿵' 고백으로 시청자를 사로잡았다.

서인국은 지난 8일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미남당’ 13회에서 희로애락이 담긴 빈틈없는 표현력으로 박진감 넘치는 수사 스토리를 이끌어가며 안방극장의 과몰입을 유발했다.

앞서 남한준(서인국 분)은 한재희(오연서)와 한팀이 되어 연쇄살인범 구태수(원현준) 검거 작전에 돌입했다. 발 빠르게 단서를 수색하며 공조를 이어가는 것도 잠시, 남한준은 구태수가 불을 지른 캠핑카에 갇힌 한재희를 목격하고 충격에 빠지며 시청자들의 손에 땀을 쥐게 했다.

13회 방송에서 서인국은 몰입도 높은 내면 연기로 남한준의 불안정한 심경을 생동감 있게 표현했다. 치솟는 불길을 뚫고 한재희를 구출한 남한준은 그녀를 품에 안고 애타는 마음을 드러냈다.

이어 깨어난 그녀를 보자 안도의 눈물을 흘리고, 이내 의식을 잃고 쓰러지며 한순간에 긴장이 풀린 모습을 보였다. 서인국은 거친 호흡과 요동치는 눈빛, 애절한 눈물 연기로 남한준의 감정 변화를 고스란히 느껴지게 하며 보는 이들의 이목을 붙들었다.

또한, 서인국은 거부할 수 없는 스윗한 매력으로 ‘로맨스 장인’의 진가를 발휘했다. 병원에 입원한 남한준은 한재희에게 “이번에 확실히 안 게 있어. 도망쳐 봤자 결국 목적지는 너일 거라는 거”라며 자신의 진솔한 마음을 고백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는 진범 고풀이를 체포한 뒤, 정식 교제를 시작하자는 돌직구 고백을 전하기도. 서인국은 사랑에 빠진 ‘차도남’ 남한준의 다정다감한 이면을 그려냈다.

이후 남한준은 구태수의 배후세력인 ‘상위 1%’ 빌런들이 자금 세탁을 위해 운영하는 ‘N조이 클럽’에 웨이터로 위장 잠입하며 거침없는 행동력을 자랑했다.

강력 7팀과의 협동 작전을 벌이던 남한준은 현장에 나타난 구태수의 습격 때문에 마약 유통 장부를 놓쳤지만, 혼돈 속에서 ‘차승원 사찰 보고서’를 목격하고 회계 장부 1건을 빼돌리는 데 성공했다.

적진에서 빠져나온 그는 독보적인 프로파일링 능력으로 박동기(김병순 ) 회장이 최강 그룹의 후계자 차승원(이재운)의 자리를 노리고 있다는 사실을 알아차렸다.

서인국은 몸을 아끼지 않는 액션으로 짜릿한 스릴을 선사하는 것은 물론, 냉철한 아우라로 남한준의 ‘뇌섹미’까지 생생하게 구현하며 안방극장을 극에 빠져들게 했다.

방송 말미 박동기를 처단하려는 차승원의 계획을 알아차린 남한준은 연쇄살인범 구태수의 본가로 직행했지만, 현장에 있는 모든 것을 불에 태워 날려버리겠다는 구태수의 계획을 듣고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과연 남한준이 무사히 살아남아 악의 근원을 뿌리 뽑을 수 있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미남당'은 9일 오후 9시 50분 방송된다.

사진=KBS 2TV '미남당'

최희재 기자 jupiter@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