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연민지, 전인택 음성 파일로 나영희 협박..."죽을 때까지 SA그룹 며느리로 살거다"('황금 가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신지원 기자]
텐아시아

'황금 가면'(사진=방송 화면 캡처)



'황금 가면' 나영희가 연민지와 거래를 했다.

8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황금 가면'에서 서유라(연민지 분)는 시어머니인 SA그룹 회장 차화영(나영희 분)에게 유수연의 아버지(전인택 분) 음성파일로 협박했다.

이날 서유라는 유수연(차예련 분)의 아버지가 죽기 전 음성 파일로 차화영을 협박했다. 음성 파일에는 유수연 아버지가 "불륜 조작 인정하고 수연이한테 사죄해라"라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 이어 차화영은 김비서를 불러 서유라의 음성 파일을 뺐으려했다.

하지만 서유라는 "저 바보 아니다. 이미 따로 또 보관해놨다"라며 "아시겠지만 SA그룹 며느리로 죽을 때까지 살 거다. 이전처럼 다정한 고부 관계로 돌아가고 싶다"라며 음성파일 제거 조건을 걸었다.

이후 차화영은 서유라를 영원한 SA 며느리로 받아들아겠다는 공증 서류를 내밀며 음성 파일 제거를 요구했다. 그제서야 서유라는 만족스러워했고 차화영은 "내일 진우랑 인터뷰 잡아놨으니까 SA 그룹 이미지 위해서 잘 해라"라고 거래를 마쳤다.

신지원 텐아시아 기자 abocato@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