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손흥민-케인 이을 재목...토트넘 위대한 공격수의 탄생기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김대식 기자 = 데얀 쿨루셉스키는 벌써부터 손흥민과 해리 케인을 이을 차세대 슈퍼스타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토트넘 훗스퍼는 지난 6일 오후 11시(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훗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23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라운드에서 사우샘프턴에 4-1로 승리했다.

토트넘 팬들이 이번 승리를 더욱 기뻐하는 이유 중에 하나는 손흥민과 케인에게 그렇게 의존하지 않고 큰 승리를 거뒀다는 점이다. 이를 두고 영국 '디 애슬래틱'은 "우리는 토트넘이 하는 모든 것이 케인과 손흥민을 거치고, 다른 공격수들은 약간 부족한 선수라는 생각에 익숙하다. 델레 알리의 몰락, 크리스티안 에릭센이 이적한 뒤로 공격 부담을 덜기 위해 데려온 스티븐 베르바인, 지오바니 로 셀소, 탕귀 은돔벨레는 모두 실패했다"고 분석했다.

이런 실패들을 거친 뒤 혜성 같이 등장한 선수가 쿨루셉스키다. 쿨루셉스키는 지난 겨울 이적시장에서 유벤투스를 떠나 임대로 합류했다. 이적 후 곧바로 손흥민, 케인과 완벽한 호흡을 보여주면서 토트넘을 리그 4위로 이끌었다. 이번 경기에서도 쿨루셉스키는 최고의 활약을 펼쳤다.

0-1로 끌려가던 전반 21분 대지를 가르는 크로스로 라이언 세세뇽의 득점을 도왔다. 우측면에서 계속해서 좋은 활약을 보여주던 쿨루셉스키는 후반 18분 에메르송의 패스를 직접 득점으로 연결해 4-1을 만들면서 경기를 끝내버렸다. 쿨루셉스키는 경기 최우수 선수로 선정됐다. 토트넘 이적 후 리그 19경기에서 6골 9도움을 기록 중인 쿨루셉스키다.

'디 애슬래틱'은 쿨루셉스키가 계속해서 좋은 활약을 보여주자 "쿨루셉스키의 모습에서 토트넘의 차세대 위대한 공격수가 될 수 있는 선수의 발전을 목격할 수 있었다. 지나치게 낙관적인 의견일 수도 있겠지만 그의 플레이를 보면서 매료되지 않는 것은 불가능하다"며 칭찬했다.

경기 후 쿨루셉스키는 "우리가 득점한 후 더 많은 골을 넣을 수 있었다. 나는 우리가 많은 기회를 만들고 팬들이 그것을 즐기기 때문에 팀의 플레이 방식을 좋아한다"며 자신보다는 팀을 챙기는 발언으로 팬들의 박수를 받았다.

사진=블리처 리포트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